기사검색

도처에 피폭 위험, 불안에 떠는 원전 작업원들

후쿠시마 원전 작업원, 내부피폭검사 10%에 그쳐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5/18 [11:05]

후쿠시마 원전 작업원들 사이에서 피폭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내부피폭검사를 받은 작업원이 10%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고 18일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3월 말부터 약 한달동안 원자로 근처에서 전원 케이블 설치작업을 한 20대 남성. 그는 5월 초  후쿠시마 현 바깥에서 내부피폭 검사를 받은 결과, "보통 수치보다 두 자리 수나 많다. 이런 건 처음이다"라고 통보 받았다고 한다.
 
내부피폭은 '홀 보디 카운터'라고 불리는 검사장치로 측정했다. 보통 방사선량이 백 단위에서 1000cpm인데 비해 남성의 수치는 3만cpm을 넘었다.
 
작업현장에서는 원전폭발 당시 산란된 건물 쓰레기 등에서 여전히 높은 방사선량이 계측되고 있다. 그러나 관리회사는 작업원들에게 3시간마다 갈아쓰기로 한 마스크를 "오염되지 않았다면 사용해도 된다"고 권하며 5, 6시간 연속 사용을 권했다고 한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피폭된 남성의 말에 따르면, 작업원들이 식사를 하던 숙소에서도 지난 4월 말 "여기도 오염됐다"는 통지를 받았다고 한다. 남성은 "식사 중에 내부피폭이 됐을 것"이라며 불안에 떨었다고 요미우리 신문은 전하고 있다.
 
주위 방사선 수치가 높아 원전 내 검사장치는 사용할 수 없어, 작업원들은 "피폭량 상한을 넘겨도, 모르고 계속 일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퍼지고 있다. 
 
이에 일본정부는 17일 공개한 원전사고 수습 공정표를 통해, 작업원의 피폭선량에 대한 정기적인 보고 등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 무인화 기기를 조종하는 도쿄전력 작업원들     ©도쿄전력
 
 
 
▶일본 국가경쟁력 26위, 한국 22위
 
▶한국 립싱크 법안, 일본 반응은
 
▶100억 기부 의혹, 손정의 정면대결 
 
▶쇼! 음악중심 일본 특집, 3만 6천 관객 운집
 
▶소니 ceo "정보유출사건 대응, 늦지 않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별가 11/05/18 [21:50]
세계 최고의 모범국 일본이 어찌 사람을 이렇게 다룬단 말인가!!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