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이 버리고 파친코 간 부부, 아들 사망

'올해도 어김없이' 파친코에 정신팔려 아이들 방치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4/30 [09:13]

파친코에 가기 위해, 생후 9개월 된 장남을 집에 방치하여 죽음에 이르게 한  부부가 체포되었다. 

가나가와현 쓰루미 경찰서는 29일, '보호책임자 유기혐의'로 요코하마시에 사는 회사원 오오마치 유키(30)와 부인 아야(28) 용의자를 체포했다. 

두 사람은 29일 오전, 파친코를 하기 위해 외출하고,  자택 맨션에 9개월 된 장남과 1세 10개월 된 장녀를 남겨두었다.

파친코를 마치고 두 사람이 오후 4시에 귀가했을 때 장남은 이미 호흡정지 상태였다. 오오마치 용의자는 경찰에 신고하고 아들을 병원으로 후송하였지만 사망이 확인되었다. 장녀는 무사했다.

30일 지지통신은 경찰이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사법해부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