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소고기에서도 세슘검출 "믿을 게 없다"

식품위생법 잠정기준치 넘는 방사성 세슘 검출

가 -가 +

재해특별팀
기사입력 2011/04/01 [10:13]

후생노동성은 31일 후쿠시마현 텐에이무라에서 생산된 소고기에서 식품위생법 잠정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세슘이 검출되었다고 발표했다. 1일 새벽, 지지통신 보도에 따르면, 식용 고기에서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슘 기준치는 고기 1킬로그램 당 500베크렐. 일본 원자력재해현지대책본부와 후쿠시마현에서 냉장보존한 텐에이무라 소고기 허벅지 고기를 검사하자, 규제치 10베크렐을 넘는 510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되었다. 검사한 소고기는 15일 고리야마시내에서 식용고기 처리된 상품이었다.

일본정부와 후쿠시마현은 현내 각지 닭고기, 돼지고기, 소고기 계 14품목을 검사했다. 텐에이무라 이외 규제치를 넘는 고기는 검출되지 않았기 때문에 1일, 같은 소고기 허벅지고기와 다른 부위 고기를 검사하기로 했다. 

이런 보도에 대해 일본인들은 당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채소, 우유, 수돗물에 이어 고기까지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자 도대체 '무얼 먹어야 하나' 고민이 된다는 것.
 
게다가 이런 중요한 뉴스가 항상 새벽녘이나 되어야 나온다는 것에 대해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일부러 늦은 시간에 발표하는 것 아닌가' , '플루토늄 검출 때도 야밤에 회견을 하더니 은폐하려는 것이 아니냐'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고, '다음은 생선에서 나오는 것인가'라며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일본 지진으로 흥한스타, 망한스타
 
중국인 일본제품 구입하지 않겠다 급증
 
일본 담배까지 품절 "회복에 시간걸려"

iaea, 원전 40킬로 주민 이주권고
 
도쿄에서 외국인이 사라지고 있다

(사진 야마모토 히로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간다 11/04/01 [17:24]
국제 농산물값이랑 축산물값이 오르겠네요
일본 국토가 오염되어서 쌀이나 쇠고기 생선도 같이 오염되고
일본 인구 1억 2천만을 위한 식료품을 수입해야하니
수입을 많이 하는 우리나라 물가도 따라서 오르겠습니다
후쿠시마앞바다는 난류와 한류가 만나서 어획량이 세게적으로 유명한곳인거 같은데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