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왜 말 안들어?" 3살 아들 쓰레기봉투에 넣어 질식사시켜

다나카 유이 용의자 "죽일 생각은 없었다"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3/31 [10:12]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3살 아들을 학대, 죽음으로 몰고간 한 여성이 경찰이 붙잡혔다.
 
일본 오사카부 경찰은 31일, 3살 난 아들을 투명한 쓰레기 봉투에 넣어 질식사시켰다고 하여, 이 아이의 어머니인 다나카 유이(26) 용의자와 동거 남성 스기야마 히로유키(20) 용의자를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
 
다나카 용의자는 "30일 저녁, 장남이 말을 듣지 않아 쓰레기 봉지에 가둬서 밀봉시켰다. 약 20분 후에 열어보니, 숨을 쉬지 않고 있었다. 죽일 생각은 없었다."고 말했다.
 
두사람의 진술에 따르면, 이 두 사람은 30일 저녁, 자택에서 3살 난 시즈쿠 군을 쓰레기 봉투에 넣고 묶은 뒤, 손과 발을 테이프로 묶고 고정시켰다고 한다. 그 결과, 시즈쿠군은 숨을 쉬지 못했고, 그대로 방치된 채 사망했다.
 
시즈쿠 군이 움직이지 않아 다나카 용의자가 오후 7시 55분, 구급차를 불렀으나,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약 1시간 후 후송된 병원에서 사망이 확인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AKAK 11/03/31 [20:50]
야 정말 욕나온다. 인간아 ....주변의 개들을 봐라 
빅대디 11/03/31 [23:30]
세살먹은 아기가 말 안듣는게 당연하지 금수만도 못한것들
,, 11/04/01 [00:22]
일드 마더에 나오는 이야기랑 상당히 흡사하네요
사형반대자 11/04/02 [00:47]
그냥 쓰레기 봉투에 넣어서 밀봉하고 20분만 놔둔 후 석방하라
개쪽발이년 11/04/03 [07:11]
미친 원숭이 조상이 있던 나라의 후손이로구나 ㅋ
타산지서 11/08/11 [16:45]
일본에 엽기적 사건들 잘 보면 산업화로 인해 기성세대의 가족관이 무너지고 물질주의에 의해 인성이 길러지지 못한 결과다. 지금 우리사회를 봐.. 일본보다 더 심하다. 몇년 후 우리모습이다.
쪼까매 11/08/11 [16:55]
이야 정말 일본 열도 정신병자로 가득하네~너네한테는 방사능이 필요하다!
독도 넘보지 말고 인간들이나 제 정신박힌것들로 만들어라
spring2287 11/08/11 [18:31]
어떻게 이런 인간이 있을까요?  미친 개죠~  일본인들은 이래서 이렇게 독살스러워서 욕을 먹는겁니다.  과거에 한국인들에게 그러했듯이...
아인슈타인 11/08/12 [09:42]
미x놈이네 3살짜리를 그렇게하나
의구 미x것들빙산세끼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