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오염수 무려 수천톤', 제거작업 난항

터빈 건물 내부에 고인 대량의 오염수, 무려 수천톤 달해

가 -가 +

재해특별팀
기사입력 2011/03/30 [00:03]

29일 오후 10시, 인터넷판 마이니치 신문은 터빈건물 지하에서 발견된 높은 방사선량을 가진 오염수를 제거하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오염수가 고농도의 방사능을 띠고 있는데다, 양도 수천톤이 넘을 것으로 예상돼 작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고 한다.
 
내각부 원자력안전위원회 시로야 세이지(代谷誠治)위원은 29일, 2호기의 원자로 압력용기가 파손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압력용기는 두께 16센티의 강철제로 만들어진, 핵연료를 봉하는 가장 중요한 방호벽인만큼 사태의 심각성을 더해 주고 있다.

도쿄전력은 터빈 건물내에 고인 오염수를 배출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터빈 건물에서 해야할 복구 작업이 많지만, 이 오염수가 방출하는 대량의 방사선으로 인해 작업이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건물 바닥에 고인 오염수를 펌프로 복수기(復水器)에 보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복수기는 원자로에서 발생, 발전(發電)을 위해 터빈건물에 보내진 증기를 물에 되돌리는 장치다. 이곳에 오염수를 주입해 보관한다는 계획이다.
 
이 가운데, 1호기에서는 터빈건물 내 오염수를 24일 저녁부터 펌프로 매시간 6-18톤을  퍼올려 실내에 있는 복수기에 보내고 있다. 효과는 아직 불투명한 상태.
 
2호기에서도 1호기와 같은 형태로 작업할 예정이지만, 오염수로부터 매시간 1000밀리시버트 이상의 많은 방사선량이 검출돼, 피폭위험으로 작업이 늦어지고 있다고 한다.
 
또한 1-3호기에서는 터빈건물 바깥에 '트렌치'라고 불리우는 터널장 구조물에서 약 1만 3천톤의 방사능을 띤 물이 발견됐지만, 회수될 전망은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경제산업성원자력안전・보안원은 "오염수를 모두 회수하기 위한 여러가지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 1호기에서는 원자로의 온도가 한때 300도를 상회하는 이상상태를 보였지만, 물 주입량을 매분 113리터에서 141리터로 늘리는 등의 조치로 인해 개선된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특히 4호기에서는 29일, 중앙제어실의 조명이 켜졌고 제1원전 모든 6기의 제어실이 재개됐다.
 
한편, 압력용기의 손상이 지적된 2호기는 14일, 원자로의 냉각기능이 상실됐다. 노(炉)의 수위가 저하되고, 연료봉이 8-9시간 수면으로부터 완전히 노출된 상태가 지속됐다. 15일에 격납용기 일부의 '압력제어 수조'에서 폭발이 일어나, 격납용기가 손상되었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그 후, 방사선량이 매시간 1000밀리 시버트 이상의 오염수가 터빈건물 등에서 발견됐다.  이에 대해 시로야 의원은 "압력용기 내부는 고온인데 압력이 올라가지 않는다. 어딘가가 손상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쿄전력은 고농도의 방사성 오염수에 대해서 "원자로 내에서 파손된 핵연료가 섞인 물이 어떤 경로로 새버렸다. 물론, 압력계가 고장났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  터빈 건물 내부와 건물 바깥의 '트렌치'에 고인 오염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탱크를 만들어야 11/03/30 [03:55]
임시로 저장할 탱크를 콘크리트로 양생을 하던가 아니면 금속재질로 스텐에 다른 납이나 에어로겔소재를 도포를해서 수용하면 방사능유출에대비한 수천톤방사능냉각수는 임시저장시설로 만들어서 자위대가 이송하면될텐데요 빨리굳는 콘크리트도있구요 그안에 방수되는재질하고 납도포하고 아니면 폴리아미드재질의 고열에 견디는 고분자소재로 도포를하던가해서 임시수용하고 나서 필터처리는 천천히하고 일단은 압력용기하부 계측기넣는 구멍부터 막을생각을해야하지않을까요? 탄소강재질이라면 용접도 쉽지않겠지만 뭘로든 냉각수새는걸 적게 흘러나오게해야하지않을지요? 
탱크를 만들어야 11/03/30 [04:05]
일단은 온도는 냉각해야하는 작업을 해야하니깐 냉각수는 집어넣고 자위대하고 도쿄전력은 임시로 냉각수집어넣을 수천톤이상의 탱크를 병렬로 조립배치하고나서 흡입된 방사능냉각수를 나중에 필터처리하는거죠 그러면서 프랑스로봇이오면 구체적으로 어디부분이 금갔는지를 파악을 한후에 이건 열상카메라 사용하면 금간곳파악될들싶네요 그런다음 액체금속수배된것 일본한국미국에서 가져다가 쏟아붓고 나서 냉각수공급을 중단하는거죠 만약에 액체금속이 액체질소에 않깨진다는가정이라면요 질소로 냉각을 하는와중에 냉각수는 완전않넣고 깨진 압력용기아래계측기삽입부분을 주물용접해서 재용접할수있으면좋겠는데요 그다음은 콘크리트매립후 폐기
필터처리는식물이 11/03/30 [04:12]
필터처리는 식물이 할수있으니깐 일단은 모두 수거하는 방식으로 수거를 해야죠 해바라기같은식물이 방사능흡수를 잘하니깐 일단은 모두 수거해서 나중에 천천히 제거할수있는 방법이 있으니깐요 일단은 탱크를 만들어서 방사능선이 않나오게 차폐금속을 텅스텐을자위대에서 쓴거보니깐 그걸써도 될듯싶네요 나중에 식물이 방사능물질흡수하면 그걸 수거해서 지하저장시설에 태우든압축하던지 그건나중문제구요
텅스텐차폐탱크 11/03/30 [04:16]
일단은 수천톤이상을 수거를 모두를 해서 수용하는 탱크를 여러대를 만드는거죠 수천톤이어도 나중에 필터처리하고 식물흡수해서 지하저장시설에 처리를 해서 넣어버리면되니깐요 일단은 탱크부터 수백개를 만들어서 그주위에 배치를 해야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