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원전사고 때문에 입학자 자퇴하고 타대학에

후쿠시마 의과대학 입학 학생 10여 명, 원전사고 이유로 자퇴

가 -가 +

재해특별팀
기사입력 2011/03/29 [16:55]

일본 동북대지진 피해가 캠퍼스로 확산되고 있다.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후쿠시마 현립의과대학 의학부에, 2011년도 입학예정이었던 학생 1명이, 이번 원전사고를 이유로 입학을 취소하고 다른 대학으로 진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생외에도 10여 명의 신입생이 원전사고 후 스스로 입학을 포기했다고 한다. 
 
하지만 학교당국에서는 이를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다. 원래 해마다 신입생 중 5-6명의 학생이 입학포기를 하는데 그 일환이라는 것. 
 
그렇지만  이를 곧이 곧대로 믿는 일본인은 아무도 없다. 그래서인지 후쿠시마 현립대학 당국은 대지진 후 자진 입학취소를 한 학생들의 신원 자료 공개에 대해서는 극구 사양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