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호기에서도 고농도 방사성 물질 검출

안전 보안청, 원자로 내부에서 흘러나왔을 것으로 추측

가 -가 +

재해특별팀
기사입력 2011/03/27 [12:41]

2호기 건물 지하에서도 고농도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고 27일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경제산업성 안전 보안청은 이날, 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 터빈 건물 바닥에 고여 있던 물에 서 고농도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보안청에 따르면, 이 물 표면의 방사선량은 시간당 1시벨트(1000밀리시벨트) 이상이었다고 한다. 특히 이 고인 물에 포함된 요오드134의 농도는 1세제곱센티미터 당 약 29억 베크렐로, 극히 높았다. 
 
보안청은 물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 중 원자로 내부에 밀폐돼 있는 반감기(원래 수의 반으로 줄어드는 데 걸리는 시간)가 짧은 물질이 포함돼 있다며, 원자로 내부 냉각수가 세어나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