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 내 후쿠시마현민 차별 시작됐다

"올해 결혼 약속했지만 갑작스런 이별 통보, 앞으로가 두렵습니다."

가 -가 +

이연승 기자
기사입력 2011/03/24 [16:38]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현(福島縣)에 사는 여성입니다. 결혼을 약속한 남자친구로부터 결혼취소를 통보 받았습니다. 저는 이제 어떻게하면 좋을까요?"
 
일본의 최대 인터넷 포털사이트 '야후재팬'에 후쿠시마에 사는 한 여성의 절절한 사연이 올라와 화제다. 23일 오후 등록된 글에는 간사이(關西) 지방에 거주하는 결혼을 약속한 남자친구로부터 갑작스러운 결혼 취소를 통보받았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그녀는 글에서 "남자친구와 대학 시절부터 사귀기 시작해 휴일마다 만나는 원거리 연애를 했으며, 올해 안으로 결혼을 약속해 양가 부모님 인사도 마친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11일 재해가 덮쳤을 때 집에 다행히 큰 피해는 없었지만 남자친구가 전화와 문자 메시지로 위로해줘 큰 힘이 됐었다고 한다.
 
이번 주말에도 남자친구와 나고야에서 만나기로 약속을 잡았지만, 23일 갑자기 그에게 전화가 걸려와 "헤어지자"고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별 이유에 대해서는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고.
 
그녀는 "(갑작스런 이별 이유에)원전 사고가 영향을 미쳤다는 생각이 듭니다"라면서 "제가 후쿠시마현에 살았다는 이유로 앞으로도 평생 결혼과 연애가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니 무섭습니다" "부모님에게도 결혼이 갑자기 취소됐다고 말할 수 없네요. 저는 어떡해야할까요."라며 가슴아픈 심경을 토로했다.
 
이같은 사연에 일본 네티즌들은 위로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여성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은 댓글로 "만약 그가 정말로 원전 사고로 인해 헤어지자고 하는거면 정확한 검사를 통해 '나는 피폭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그에게 증명하라"라고 조언했으며 한 남성 네티즌은 "그가 헤어지고싶지 않았다고 해도 부모가 만류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일부 네티즌들은 "후쿠시마현민에 대한 차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구나" "해외에서 성숙한 국민성으로 절찬받으면서 실상은 이렇다니... 나도 일본인이지만 이건 아니다"라고 성토하며 불확실한 사실을 근거로 시작된 차별을 문제삼는 모습을 보였다.
 
최근 일본에서는 이와 비슷한 차별 사례가 속속 밝혀지고 있어 문제시되고 있다. 원전 사태 발생 후 후쿠시마현으로부터 피난온 사람들의 숙박을 거부하는 숙소가 늘어나 지난 19일에는 후생노동성이 "후쿠시마 피난민 중 방사선량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극히 일부. 이들의 숙박을 거부하지말라"며 각 지자체에 통보하기도 했다.
 
(사진 = 후쿠시마에 사는 한 여성이 갑작스런 이별통보를 받았다며 야후 재팬에 올린 글) 

김병만에 김신영, 일본 개그계에도 한류가?
 
대지진에도 카라 신곡 1위, 호감도 급상승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꼴찌탈출 11/03/24 [19:13]
전 체르노빌 부서장인 알렉산드르 코발렌코가 일본정부의 초기대응 실패로 말미암아 대피한 21만명의 후쿠시마 주민들이 이틀동안 방사능에 피폭됐을 가능성을 제기했죠. 피폭당한 사람들은 이중고를 겪을 듯하네요. 
별수없지 11/03/24 [20:03]
결혼할 사람이 많이 없을 듯
derham 11/03/24 [21:04]
그러다 전 세계인들로부터 일본인이라는 이유로 차별받으면 어쩌려고 그래?
그러게 11/03/24 [21:49]
내가 도와 줄수도 없고...그렇다고 
데리고 살아 줄수도 없고....
흠흠 11/03/25 [01:27]
이번 지진사건은 일본 국민성을 다시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지요.

개인적으로 일본에 성금 모금하는거 반대입니다. 

이건 쥐가 고양이 생각해주는 격이죠. 

일본은 우리보다 GDP 5배가 큰 부자나라입니다. 그리고 이런 재해에 대비해서 수십 수백조를 쌓아놨습니다. 

혐한들이 주로 있는 ch2 외에도 야후재팬이나 일반웹의 댓글을 봐도 한국의 도움에 감사하는 댓글은 5%도 안되고 대부분이 한국의 도움은 사양한다 또는 거부한다는게 대부분입니다.

우리가 구조대원들을 보냈을때에도 와서 강도질이나 강간이나 하지 말아라고 댓글 다는 일본인들입니다. 소수의 혐한이 그렇다구요? 소수라고 하기에는 그 숫자가 많아서 로그인하고 혐한 댓글 단 사람이 수천명에 달합니다. 

그리고 구조대원 보낸 것도 일본정부에서 별로 반가워하지 않고 구조하는데 투입하기 보다는 일본구조대원들이 구조하고난 뒷처리와 청소 시킨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것도 일본 경찰의 감시하에...한국인이면 무슨짓을 할지 모른다고 생각해서 감시를 붙인건지.

그리고 우리가 식품을 보낸다고 해도 한국산은 못믿겠다고 거절한게 일본입니다. 

우리가 도와준다고 해도 별로 감사해하지 않는게 일본입니다.

반대로 우리가 이런 피해를 당했을때 일본에서 우리처럼 모금하고 도와줄까요?
전혀 아닐겁니다. 그리고 일본웹상에선 오히려 잘됐다. 남북 조선이 같이 망해서 지도상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댓글이 달릴겁니다. 

3456 11/03/25 [08:19]
당장 이런 상황이 한국에서 미국에서 혹은 유럽에서 벌어졌다고 해도 결과는 마찬가지죠. 물론 방사능 오염에 대한 공포를 별로 느끼지 못하는 사람이나 이를 인지하고 있다더라도 사람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피해 지역 주민들에 대한 차별의식을 가지지 않겠지만 인간 세상이라는게 원래 그리 밝고 아름다운 면만 있는게 아니니까요. 방사능 문제처럼 자신의 생명과 건강에 직결된 문제가 아닌 지역 간의 지극히 사소한 자존심 싸움이나 밥그릇 다툼으로도 서로 원수지간이 되어 으르렁거리는 세상인데 오죽하겠습니까? 
관전자 11/03/25 [11:04]
그런 인간하고 결혼 하지 않게 된 것을 천만다행으로 생각하기 바란다.
정말 사랑 했다면 그 보다 더한 일을 겪어도 결혼 하는 것이 정상이다.
비정하고 의리없는 남자, 그런 남자랑 결혼 해 봤자 당신의 미래는 없다. 
derham 11/03/25 [23:21]
기자님, 국민일보 쿠키뉴스 확인해 보세요.
특히 캡처 화면은 그대로 갖다 쓴 것 같습니다.
이상하게 링크가 안 걸리네요. 기사 제목이

“방사능 유출땜에 파혼 당해”…日 후쿠시마女의 눈물

입니다.

10엔빵 11/03/26 [05:09]
일본어로 釣り(つり)라고 해요. 이런 것을.장난.
한국에서도 있죠.믿지 마요.
이런것에 걸리면 안돼요.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