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 채소 먹을 수 있을까? 방사능 공포

19일부터 일본 전국 농산물 방사능 오염검사 실시

가 -가 +

임지수 기자
기사입력 2011/03/19 [11:07]

가노 미치히코 농림수산대신이 18일, 후쿠시마 제 1원자력발전소 사고건으로 농산물의 방사능 오염검사를 19일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최초 검사대상이 되는 지역은 후쿠시마와 인접한 이바라키현으로 18일 중 농림수산성과 협력하여, 안전성을 확인하고 피해확대를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일본 전국 각 지역에서 출하와 유통, 점포에 진열되는 농수산물 샘플을 모아 방사능 오염검사를 실시한다. 채소와 곡물, 육류 등을 대상으로, 우선은 공기중에 노출되어 재배되는 시금치나 잎채소를 중심으로 안전성 확인을 서두른다.

또한, 후쿠시마현은 18일 자체적으로, 원전 30킬로미터 권외에 있는 37개 마을을 대상으로 채소와 우유, 물의 방사능오염 샘플조사를 실시했다. 샘플은 19일 지바시 일본분석센터에 보내져 결과가 판명되는대로 정부에 제출될 것으로 알려졌다.

가노 대신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주변 30킬로미터권 안에 있는 농산물은 사고 후 출하를 중지했다"며 현재 유통되고 있는 농산물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지난 17일, 식품과 농산물 안전성에 대해 식품위생법 방사능 잠정기준치를 정하여 각 지역에서 직접 검사할 것을 통지했다. 식품에 방사능검사가 실시되는 것은 1986년 체르노빌 원전사고와 1999년 도카이무라 jco 사고 이후다.
 
 
일본판 신정환? 필리핀 도피 마약 여배우 불기소
"또?" 반복되는 공익광고, 괴로운 일본인
일본 전후 최악의 피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