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엔화 1달러=76엔대, 전후 최고치 기록

日엔화 1달러=76엔대, 전후 최고치 16년만에 갱신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3/17 [10:31]

16일 뉴욕 외환 시장에서 달러 대비 엔 가치가 한때 1달러 = 76엔 25전까지 급등, 1995년 4월에 기록한 최고치(79엔 75전)를 16년 만에 크게 경신했다고 17일 니혼 게이자이 신문이 보도했다.
 
동일본을 덮친 거대 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 탓에 일본 기관투자가들이 위험부담 큰 투자를 꺼리면서 국외 투자 자금을 국내로 돌릴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돼 엔 매수세를 크게 자극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침(뉴욕시간)에 80엔대를 유지하던 엔 환율은 정오쯤부터 급등, 79엔대를 돌파했다. 이후 80엔대로 돌아왔지만, 오후 5시쯤 최고치인 79엔대를 넘어섰고 엔 매수 달러 매도의 움직임이 가속화해 단번에 76엔대까지 치고 올라갔다.

위험이 있는 투자를 꺼리게 된 국내 투자가들이 국외 투자 자금을 회수할 것이라는 견해와 일본 기업과 투자가들이 국외 자산을 팔고 국내로 돌아올 것이라는 인식이 퍼졌던 것으로 보인다. 또한, 헤지펀드 등 투기꾼들이 적극적으로 엔을 사들이고 있다고 한다. 유럽연합 유럽위원회의 에틴저 위원(에너지 담당장관)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대해 "사실상 제어불능"이라고 언급한 것도 엔 매수세를 더욱 부채질했다.

1995년 1월 한신 대지진 후에도 엔 가치가 급등해 그 해 4월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다. 이 같은 '경험적 요인' 탓에 엔 매수세가 가속화된 면도 있다. 또한, 보험금 지급에 대비해 손해보험회사들이 엔을 사들이고 있고 외국 재보험회사가 일본 손해보험회사에 지급하고자 엔을 사들이고 있다는 관측도 있다.
(재보험: 보험계약상 책임의 전부 또는 일부를 다른 보험자에게 인수시키는 보험)

외국 외환 시장에서 일본 정부와 일본 은행의 엔 매수 달러 매도 개입에 경계감도 강하지만 시장 불안심리가 커지는 상황에서 시장은 불안정한 움직임을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엔고 진행은 수출 기업에는 역풍이다. 이 같은 엔고 현상의 진행은 이제 겨우 회복에 나서려는 일본 경제에 커다란 부담이 될 가능성이 있다.

한편, 17일 아침 도쿄 외환 시장에서 달러 대비 엔 가치는 정점에 도달한 뒤 약간의 내림세를 보였다. 새벽에 한때 엔 환율은 76엔 25전에 도달했으나 그 이후 엔 가치가 1달러 79엔대까지 내려갔다. 엔 가치가 전후 최저치를 경신하자 수입 기업들이 엔 매도 달러 매수 내림세를 보였다고 한다.
 
노다 요시히코 재무상은 현재 시장 개입에 대해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그럼에도, 시장 내 정부 개입에 대한 경계감은 강하다.

다마키 린타로 재무관(차관급)은 "일본 투자가들이 본국으로 돈을 송금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라고 언급하며 국내 세력이 국외 자산을 팔고 외화를 엔으로 바꾸려 한다는 시장의 견해들을 견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