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걸그룹 러쉬! 소시, 카라 일본내 파워 순위는?

닛케이 엔터, 2010년 여성아이돌 진짜 파워 랭킹

가 -가 +

안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1/03/02 [10:26]

최근 일본 미디어는 케이팝 아이돌과 한국 드라마가 없으면 무엇으로 다 채울까 싶을 정도로 한국 관련 컨텐츠가 늘어나고 있다. 최근 걸그룹 카라의 소속사 분쟁 건은 후지 tv 저녁 톱뉴스로 전해졌을만큼 중요한 뉴스로 취급되었다.
 
한국 아이돌 붐의 영향인지 지난한 해 일본에는 수많은 걸그룹이 등장하며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전통적인 일본스타일인 귀여운 컨셉 아이돌은 물론, 섹시버전 성인아이돌, 기모노를 입거나, 남장을 하기까지 걸그룹 춘추전국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많은 걸그룹 중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걸그룹 소녀시대, 카라는 실제 어느 정도 인기를 누리고 있을까. 닛케이 엔터테인먼트 3월호에서 지난해 평균 앨범판매량을 계산하여 일본내 걸그룹 파워순위를 작성하여 눈길을 끈다.
 

걸그룹 파워 1위는 뭐니뭐니해도 요즘 대세인 대형그룹 akb48다. akb48는 '한 반을 구성하고 있는 여자아이들'이라는 컨셉으로 아키하바라의 극장에서 2006년 탄생했다. akb48라는 그룹명은 아키하바라의 알파벳 약자에서 나온 것으로, 팀 a, 팀 k, 팀 b로 나누어 16명 씩 총 48명의 거대그룹을 만들었다.
 
akb48가 국민 인기걸그룹으로 급부상한 것은 지난해 6월 2000명의 팬들과 전국 29개 극장 43개 스크린에서 생중계한 인기투표, 즉 총선거가 계기가 되었다.
 
만년 에이스라고 불리우며 센터자리를 지키고 있었던 멤버 마에다 아츠코가 예상을 뒤엎고 2위로 밀려나면서 파란을 일으켰다. 이 소식은 각 미디어에서 주요뉴스로 다루게 되었고, 이후 akb48의 인지도는 급격히 상승해, 현재까지도 발매하는 앨범마다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2009년 12월 28일부터 2010년 12월 26일까지 오리콘에서 집계한 싱글 판매량을 데이터로 싱글 한 장당 평균판매량을 계산한 바에 따르면, akb48는 지난한 해 싱글 평균 67만 9천 장을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걸그룹으로는 모닝구 무스메 이후 실로 오랜만인 압도적인 성적이다. 
 

2위는 한국 걸그룹 소녀시대가 차지했다. 소녀시대는 지난해 싱글 genie, gee 등을 히트시켜 평균 13만 1천 장을 팔았다. 이것은 싱글 평균 20만 장 내외를 판매하는 쟈니즈 그룹 뉴스, 킨키키즈, nyc 수준으로 알려져 일본 내 소녀시대의 파워를 가늠하게 한다.
 
3위는 일본 최고인기 퍼포먼스 걸그룹으로 알려진 여성 3인조 그룹 퍼퓸이 차지했다. 신나는 테크노 음악과 기발한 퍼포먼스로 상당히 폭넓은 층의 지지를 받고 있는 그룹 퍼퓸은 지난 한 해 평균 10만 9천장을 판매했다. 퍼퓸은 일본 연예인들 사이에서도 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4위는 한국 걸그룹 카라가 차지했다. 평균 판매량 10만 장으로, 지난 한 해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며 활발한 일본활동을 한 카라는 소녀시대와 비등한 활약을 보여주었지만 싱글 평균 판매량에서는 소녀시대에 조금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ske48 /  角田晢一、岩渕高裕 )
 

5위 10만 장을 판매한 ske48는 akb48의 자매그룹으로 나고야 버전이다. akb48는 같은 포맷으로 지역별로 자매그룹을 가진 것으로 유명하다. 현재 오사카 등 간사이를 중심으로 활약하는 nmb48, akb48 성인버전 sdn48 등이 있으며, 'ooo48'은 하나의 브랜드가 되어 해외에까지 판매되고 있다고 한다.
 
6위는 앞서 언급한 akb48 성인버전 sdn48이 차지했다. 20세 이상의 성인 멤버로 구성되어 매주 토요일 밤 akb48 극장에서 섹시한 퍼포먼스를 보이며 노래하는 그룹으로 sdn은 영어 saturday night의 줄임말이다. 
 
지난해 sdn48는 한국에서 공연을 하고, 싱글을 발매했다. 또한, 곡에 한국어를 넣는 등 한국 진출에 힘쓰고 있다. 지난해 데뷔싱글은 일본에서만 7만 장 이상 팔리면서 화제가 되었고, 최근 발매한 싱글은 '사랑 주세요'라는 곡으로 '주세요'를 한국어 발음 그대로 표기해 눈길을 끌었다.
 
7위는 2000년 대 최고의 인기였던 아이돌 모닝구 무스메. 6위 sdn48에 비해 크게 판매량이 떨어져 4만 4천 장을 기록했다.
 
8위는 멤버수 9명으로 시작해 20명까지 늘어난 후지tv가 키우는 걸그룹 '아이돌링!!!'이 3만 9천 장, 9위는 모닝구 무스메와 같이 헬로! 프로젝트 소속인 7인조 걸그룹 '베리즈코보'가 2만 8천 장, 10위는 판매량이 거의 비슷했던 6인조 걸그룹 '모모이로 클로버'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에코아이돌로 활동했던 아이돌링!!!)
 
 
멤버수 1인당 판매량으로 본다면 멤버수가 많은 만큼 많이 판매한 akb48가 4만 2천 장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3인 그룹인 퍼퓸은 3만 6천 장, 연기자로도 인기가 높은 기타노 키이 2만 5천 장,  오타쿠 아이돌로 인기를 끈 나카가와 쇼코 2만 장, 카라가 2만 장으로 1위부터 5위까지 랭크했다.
 
◆ 여성아이돌 파워랭킹- 2010년 평균 싱글판매량 (2010년, 닛케이 엔터테인먼트)
1위. akb48    679,150
2위. 소녀시대    131,195
3위. 퍼퓸   109,902
4위 카라   100,536
5위 ske48   100,041
6위 sdn48   74,570
7위 모닝구 무스메   44,419
8위 아이돌링!!!   39,118
9위 베리즈코보   28,348
10위 모모이로 클로버  28,298
 
◆ 여성아이돌 멤버 1인당 평균 앨범 판매량
1위. akb48   42,447
2위. 퍼퓸   36,634
3위. 기타노 키이   25,779
4위. 나카가와 쇼코  20,183
5위. 카라  20,107
6위. 마노에리나  15,049
7위. 소녀시대   14,577
8위. 벡키   13,189
9위. 오오시마 마이   11,474
10위. 스마이레이지   6,58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신선도가... 11/03/02 [19:28]
기사의 신선도가 별로 없네요.;;

다만, 기사를 보고 알게 된 의외성은...

퍼퓸의 인기도가 생각보다 상당하다는 것과
모닝구 무스메가 생각보다 인기가 없구나 라는 것?? =_=;
자료가작년꺼인데 11/03/02 [20:00]
일본 정보통이라는 jp뉴스도 진짜 별거 없네요. 언제쩍 내용을 지금 꺼인듯 올리는건 먼가좀  윗분 처럼 신선도 제로에 가깝네요 ^^;
그리고 akb48은 오덕후용 아이돌 입니다. 우리나라 아이돌 개념이랑은 천지차이죠.
소녀시대나 카라  일본쪽은 퍼퓸 등이랑은 완전 다른 개념에 아이돌이죠.
에휴~ 11/03/02 [20:45]
오늘 본 최고의 개그 였습니다. ㅎㅎ
jpnews라는 곳이 어떤 언론매체인지 확실히 알게 해주는 기사였네요^^
카라가 각 종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지금....
헐~~~
좋은정보 11/03/02 [21:09]
소녀시대 카라 잘하고 있군요
아쉬운건 일본 판매량의 허와실입니다 ,소녀시대는 자켓 1종류, 카라는 자켓 3종류악수회도 했어구요,akb48은 좀더 악독한 판매상법입니다
d 11/03/03 [00:38]
이거 닛케이 이번달호 번역기사예요.. 
왜 jp뉴스를 비판하시는지?
정답인듯 11/03/03 [12:25]
소시는 계속 유지될거고...
카라는 지금 아무리 잘나가면 뭘하는가? 이미 3인이 소송냈으니 곧 2:3으로 나누어질것이고 그럼 2명,3명으로 나뉘어서 활동할것이고 그럼 그룹팬이 절대다수인 일본내 인기는 순식간에 떨어질것이고 그럼 위 순위에서 카라만 없어지겠군~!
GD 11/03/05 [18:11]
이제 인기가 너무 많아졌죠... 얘네 상술이 악독하긴 해도 인지도나 인기도는 한국에서의 소녀시대랑 비슷하죠... 소녀시대팬들 그놈의 상술 상술좀 그만... 그럼 소녀시대는 상술이 없나요... 그리고 카라가 소녀시대보다 인기 많습니다.. 판매량이 소시에 비해서 뒤쳐지긴 하지만 확실히 체감 인기도나 인지도는 카라가 앞서죠...
걸구 11/03/09 [23:14]
적어도 이곳에서는 일본에서의 소녀시대의 카라를 제치는 높은 인기에 놀라게 
되는군요.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