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수상에 걸맞는 정치인은 누구?

3위 자민당 이시바시 정조회장, 2위 오카다 민주당 간사장, 1위는?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2/28 [21:40]

일본 국민들이 수상에 걸맞다고 생각하는 정치인은 누구일까?  
 
 28일 산케이 신문은 '수상에 걸맞은 정치인 순위'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이 조사에서, 10.2%를 기록한 마에하라 세이지 외상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오카다 가쓰야 민주당 간사장으로 8.1%였다.  

다만, '포스트 간 나오토', 즉, 유력 차기 수상 후보인 이 둘에 대한 지지율은 1월 15일, 16일의 조사 때보다 각각 0.8%, 0.5%가 하락했다. 내각의 인기가 하락함에 따라 이들의 인기도 점점 하락하고 있는 모양새다.  

 
 
(사진 위- 마에하라 세이지 외상 / 사진 아래 - 오카다 가쓰야 민주당 간사장)

 
간 나오토 수상은 1월 조사보다 0.4% 하락한 3.8%를 기록, 강제기소된 오자와 이치로 전 민주당 대표(4.1%)보다도 지지율이 낮았다. 당내에서 수상 후보로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 노다 요시히코 재무상은 0.9%에 그쳤다. 
 
반면, '수상에 걸맞은 인물이 없다'라는 답변은 30.5%에 달해, 일본 국민들의 정치불신이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 지지층의 경우, 이들의 19.2%가 마에하라 외상을 꼽았다. 이어서 간 나오토 수상과 오카다 간사장이 똑같이 13.9%를 기록했다. 노다 재무상은 2.0%였다. 공명당 지지층 중에서는 오카다 간사장이 13.6%로, 5.1%를 기록한 마에하라 외상을 앞섰다.  
 
한편, 야당에서는 이시바시 시게루 자민당 정조회장이 6.2%로, 전체 3위에 올랐다. 마스조에 요이치 신당개혁 대표(5.8%)와 와타나베 요시미 민나노당 대표(4.9%)도 간 나오토 수상보다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정작 자민당의 현재 수장이라 할 수 있는 다니가키 사다카즈 총재는 2.0%를 기록, 고이즈미 전 수상의 아들이자 30살에 불과한 고이즈미 신지로 중원의원(3.6%)보다도 낮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