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마약 도주 스트리퍼 "어차피 체포될 거.."

고무카이 미나코 필리핀서 25일 귀국예정

가 -가 +

방송연예팀
기사입력 2011/02/25 [10:31]

마약취급위반혐의(양도)로 체포장이 발부되었으나 약 1개월간 필리핀에 머물며 출두에 응하지 않았던 섹시 스트리퍼이자 탤런트 고무카이 미나코(25)가 25일 귀국한다고 니칸스포츠가 전했다.

고무카이 미나코는 지난 1월 21일에 어학공부 등을 목적으로 필리핀에 입국하여, 현지에서 3월 21일까지 체재가 인정되었다. 그러나 2월 2일 경시청 조직범죄대책 제 5과 경찰청에서 마약취급위반혐의 등으로 외무성에 고무카이 여권반납명령을 요청, 불법체재 강제퇴거 위험에 몰린 고무카이가 귀국을 결심했다고 한다.

고무카이 미나코는 15세에 그라비아 모델로 데뷔하여 탤런트 활동을 하다 2009년 마약복용혐의로 체포.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판결받았다. 그러나 집행유예기간이 끝나기도 전인 올해 마약판매상 조직이 검거되면서 주 고객이었던 고무카이 실명이 거론되기 시작했고, 체포장이 발부되었다. 

해외에 체재중이던 고무카이는 기간을 연장하여 귀국을 미뤄왔고, 지인에게 "일본에 들어오면 징역이 뻔하기 때문에 해외에서 푹 쉬고 돌아가겠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고무카이 미나코는 귀국 즉시 체포될 전망이다.
 

(사진- 야마모토 히로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