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노다메 우에노 쥬리 때아닌 연기력 논란?

대하드라마 여주인공이 노다메로 보인다

가 -가 +

안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1/02/20 [11:50]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에서 싱크로율 100% 연기를 보여주어,  톱스타로 떠오른 우에노 쥬리(24)가 때아닌 연기논란에 휩싸이고 있다고 19일 석간 후지가 보도했다.
 
우에노 쥬리는 올해 초부터 일본 간판 드라마라고 할 수 있는 nhk  대하드라마 '고우~공주들의 전국' 여주인공으로 발탁되어 열연중. 그런데 사극임에도 불구하고 '어떤 역할을 맡아도 노다메로 보인다'며 인터넷 상에서 우에노 연기에 대한 찬반여론이 대두되고 있다는 것이다.
 
nhk  대하드라마는 2008년 미야자키 아오이가 열연한 '아츠히메'부터 국민적인 인기드라마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츠마부키 사토시가 출연한 '천지인', 후쿠야마 마사하루가 연기한 '료마전'까지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일본 내 사극 열풍을 이끌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시작한 '고우~'는 초반부 평균시청률 20%대를 기록했으나 13일 19.6%로 하락세가 보이며 주연 우에노 쥬리가 시대극을 맡기엔 너무 현대적인 스타일이라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현재 '고우~' 속 우에노 쥬리는 아직 어린 역할을 맡고 있어 노다메에 가까운 분위기를 보일 수 밖에 없다는 평가도 있다. 게다가 '고우~'는 역사적 사실을 그대로 재현하는 드라마라기 보다는 판타지 성향이 있기 때문에 사극 고유의 색깔을 강조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평가다.
 
2001년 모델로 데뷔한 우에노 쥬리는 2004년 영화 '스윙걸즈'로 신인여배우상을 수상하며 배우로서 두각을 드러냈다. 2005년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에서 만화 속에서 그대로 튀어나온 듯한 개성적인 연기로 큰 인기를 얻었고, 한국에서도 많은 팬의 지지를 얻고 있다. 그러나 노다메에서 너무 개성강한 모습으로 인식이 되어 타 작품에서도 '노다메'로 기억되는 등 이미지 변신에 고전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야마모토 히로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ss501 11/02/21 [13:39]
일본 드라마를 즐겨 봅니다.
스토리가 한 회에서 종결되어 보기 편한 이유가 가장 큰 이유입니다.
하지만 정말 연기나 내용을 보자면 피식거리게 만드는 요소가 다분합니다.

드라마상 문제점.

1.한 회로 마무리하려고 무리한 스토리 전개가 급작스러워 부자연스런 부분이 많다.
2.교훈은 연기자의 연기와 스토리 전개의 결말로 끌어내야함에도 배우의 상대방에
  대한 일방적 훈계조의 대사로 처리해서 민망하게 한다.
3.인간 인격, 감정변화가 급작스럽지 않다는 것은 세상의 이치이다.
  그럼에도 갑작스레 주연배우의 훈계로 갑작스럽게 변해버린다.
4.솔직히 이 모든 문제가 시청률에 목맨 나머지 한 회에 한가지 스토리의 완결이란
  형태와 그로인한 다양한 각본을 만들 드라마작가가 부족해지는 행태가 계속된다면
  영원히 일본 드라마는 도토리키재기 경쟁의 무한반복만 계속될것이다.

배우들 문제점.
일본 배우들의 가장 큰 문제점은 연기력이 맞지만 좀 더 구체적으로 일반적인 일본인들처럼 배우들조차도 즐거움,기쁨 감정 표현은 나무랄데 없지만 절망감, 슬픔,분노에 대한 표현력은 너무 떨어집니다.
평상시 생활에서 남에게 분노표현,절망감, 슬픔 등을 드러내지 않는 것이 미덕처럼
받아들여지는 일본에서는 당연한 것처럼 보이지만  이게 배우들마저도 그런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