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아이돌 '기상천외' CD 판매상술 눈길

같은 CD 50장을 사면 좋아하는 멤버와 '둘만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가 -가 +

이연승 기자
기사입력 2011/01/25 [15:18]

최근 일본의 여성 아이돌그룹 시장은 말그대로 '전국 시대(戦国時代)'를 방불케한다. akb48로 대표되는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 : 일본 중부를 지배했던 당시 최대 세력자)'를 필두로 각 지역에서 소규모 영주들이 난립하고 있는 형국이다. 거기에 최근 강력한 해외발 세력('소녀시대', '카라' 등 k-pop 여성 아이돌 그룹)까지 유입돼 싸움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이 같은 군웅할거 속에 대형 연예기획사 에이백스를 배경으로한 12인조 여성 아이돌 그룹 'super☆girls'가 있다. 2010년 개최된 'avex 아이돌 오디션 2010'에서 약 7,000여명의 지원자 가운데 선발된 이들로 뽑힌 이들은 작년 12월 22일 정식 데뷔앨범 '초절소녀(超絶少女)'를 발매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개시했다.
 
▲ tokyo idol festival2010・ super☆girls   ©jpnews/幸田匠

올해 3월 23일에는 첫 싱글 '힘을 내 청춘(がんばって青春)'을 발매할 예정이다. 그런데 이들이 계획하고 있는 앨범 판매상술이 한마디로 '기가 막힌다'. 한 장의 cd를 구입하면, 또 한 장의 cd를 구입하게끔 유도하고, 결국은 팬 한 사람이 여러 장의 같은 cd를 구입하게끔 만드는 수법이다. 이 같은 상술은 판매고를 높여, 오리콘 차트를 비롯한 각종 랭킹 판매 차트에 그룹 이름을 노출, 인지도를 높이는 전략이기도 하다.
 
지금은 국민 아이돌로 자리잡은 'akb48'도 비슷한 방법으로 cd 판매고를 늘렸다는 지적을 받아온 바 있다. 이들은 앨범에 '멤버와의 악수권' 및 '총선거(인기투표) 참여권' 등을 동봉하며 판매고 상승을 노렸다. 이 같은 수법은 멋지게 먹혀들었고, 판매고는 나날이 상승해, 최근 싱글 'beginner'가 100만장을 돌파한 밀리언 셀러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super☆girls'의 상술은 이보다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 화제다. 일간지 '사이조'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1월 29일부터 3월 20일까지 개최되는 공연이나 이벤트 종료 후 앨범 예약 이벤트를 개최한다. 이 때 정가 1,000엔의 싱글을 1매 예약하면 좋아하는 멤버와 1회 악수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질 수 있다.
 
흥미로운건 '스탬프 카드'의 도입이다. 이 스탬프 카드는 예약한 cd 매수에 따라 특전을 부가한다. 30매를 예약한 팬은 자신의 소지품에 좋아하는 멤버의 '직필 사인'을 받을 수 있다. 50매를 예약한 팬에게 부여되는 특전은 더욱 굉장하다. 50매째 예약과 동시에 해당 팬에게는 좋아하는 멤버와 함께 '둘만의 사진'을 찍고, 이를 소장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진다.
 
또 다른 여성 아이돌그룹 '모모이로 클로버(ももいろクローバー)'의 경우도 상황은 비슷하다. 대형 연예기획사 '스타더스트' 소속인 이들 6인조 그룹은 지난해 싱글앨범 '미래를 향해 나가자(未来へススメ!)'를 발매하며, cd 50매(5만엔 분)를 구입한 팬에게 '오리지널 dvd'를 제작해주는 이벤트를 선보였다.
 
▲ tokyo idol festival2010・모모이로클로버   ©jpnews/幸田匠

두 그룹의 공통점은 대형 기획사 산하에 놓여있어 두둑한 지원 사격을 받는데도 불구하고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점에 있다.
 
작년 데뷔한 'super☆girls'의 경우 소속사의 필사적 홍보에도 불구하고 첫 정식 데뷔 앨범이 오리콘 32위로 저조한 순위를 기록했다. 또 지난해와 올해 예정됐던 오사카, 도쿄 공연이 관객 수가 예상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돼 돌연 취소되기도 했다.
 
'모모이로 클로버'는 지난해 5월 5일 발매한 메이저 데뷔 싱글 '가라! 괴도소녀(行くぜっ!怪盗少女)'가 한정판과 통상판까지 합쳐 무려 7종류를 발매하며 오리콘 첫 주 3위에 오르기도 했지만, 그 후 발매된 싱글 '핑키 죤즈(ピンキージョーンズ)'는 앨범이 4종류로 줄어든 탓인지 8위로 주저앉았다.
 
결국 'akb48 천하'에 좀처럼 힘을 못쓰는 그룹들이 낮은 인지도, 적은 공연 수익을 cd 판매고로 메꾸려는 것으로 해석되는 상황이다.
 
자의반 타의반으로 피해를 보는 것은 '울며 겨자먹기'로 같은 cd를 여러 장 구입하는 팬들이다. 이전 제이피뉴스의 취재에 응한 한 남성 팬은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cd 구입매수가 그룹에 대한 애정의 척도로서 작용한다"며 "단 한 번이라도 좋아하는 멤버 앞에 얼굴 도장을 찍고 싶어하는 팬들의 마음을 교모하게 이용하고 있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는 또 "열성 팬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이라고 분개하기도 했다.
 
기상천외한 상술로 입방아에 오르고 있는 'super☆girls'의 이번 싱글이 과연 의미있는 성적을 낼 수 있을지, 열도의 시선이 주목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뭐지 결국? 11/01/25 [19:08]
아무리 음반이 안팔려도 음악이 좋아서 가수 한다는 소리는 
안하겠다는 의미 인가? 그럼 뭐하러 음반 제작 하지?
그냥 그라비아 아이돌과 다를 바가 없다는 소리인데...
그라비아 아이돌이 음반내면 가수인가?

직업이 물론 돈을 벌어들이는 행위를 말하지만,
노래를 해서 돈을 못벌지라도 오히려 다른의미로도

노래하는게 좋아하고 자신의 곡이 없고 다른 사람 노래를 불러도
노래로 벌어들이는 수입이 없을지라도,
들어주는 관객이 만족한다면 그게 더 가수 같다고 봐야 되는거 아닌가?

어떻게 하면 음반을 팔겠다라는 상술 이전에,
직업을 바라보는 기본이 안되어 있다. -_-;

일본의 직업에 대한 개념은 붕괴 중인가?
아니면 스스로 자멸하는거 알면서도 
우선 돈부터 벌고 보자는 생각이 우선인건가?
뚜리 11/01/25 [20:09]
단기간에는 매상 증대등의 효과를 가져오지만, 음반 소비에 대한 왜곡을 불러일으켜서 실력있는 아이돌들은 사장되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단기간은 효과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독이지요. 

갈 데까지 가 보자는 생각이지요.
AKB48 11/01/25 [20:32]
아이돌은 팬들은 수십장에서 적게는 몇장씩 사는 사람들 잇죠 그런데 AKB48 총선거라는 악수회라는 걸 만들어서 하니 저렇게 다 따라하는듯 ..
코메디하네 11/01/25 [20:56]
악수회로 팔아먹는거에 시초는 자니즈지.
지금 AKB나 자니즈나 악수회 안하면 팔리니.


한국은 안그런가? MP3 다운하지 CD 듣는 사람이 얼마나 되나

그리고 AKB 극장 투샷을 아는가

그거 당첨되려면 오피셜 사진 5만엔정도 써야한다는게 정설이다.
가격으로 보면 비슷하지..

슈파가도 솔직히 지난번 앨범보다 양호하지.
지난번 가격이 후덜덜이라.

모델이 모무스+AKB+소시인데

에벡스타일이 아닌걸 열심히 섞고 있는중이라고 보임
윗분대박이네 11/01/25 [22:19]
앨범 구매 경험 없는 상태로 댓글 쓴듯...
그동안 윗분은 가수와 악수할려고 앨범 구매 할려고 했던거?
앨범을 구매 안하니 이런 댓글 나오지...

비틀즈 앨범 구매하는 사람은 비틀즈와 악수하겠다고 구매한다고 생각하나보죠?

한국에서 앨범이 가장 잘 팔린 시기는 98년도 이고
이 때에는 가수들의 영역이 엄청나게 비대 했었죠. 
한국 시장이 좁다고 느낄정도로...

이게 먼 헛소리냐구요?

98년도...
뭐 아이돌로는 hot, 젝스키스, 핑클, ses 가 대표적으로 
가장 절정이던 시절이지만,아이돌 이외의 가수들도 활동이 
가장 활발하던 시기 입니다.

지금 처럼 죄다 아이돌만 나와서
유행에 트랜드라고 비슷한 곡 들고 나온 시기가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곡을 작곡한 작곡가도 다르고 노래를 부르는 가수도 다르고
무대를 구성하는 기획도 다르지만,

올해 유행하는 장르는 이런거래 라던가
곡을 알리기 위해서는 후크송으로 해야 되 라던가 

누가봐도 다른노래고 누가봐도 표절은 아니여도
듣다보면 죄다 그 노래가 그 노래같은 현 상황은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아이돌 노래가 결국 죄다 비슷한 상황이니 가수와 노래 다르다고 
앨범을 여러장 살 이유가 없죠

무엇을 기준으로 한국은 안그런가 라고 적었는지
윗분이 더 코메디 하는듯...
코메디하네 11/01/25 [23:33]
파폭에서 입력했더니 정상적으로 위에글에 띄어 쓰기가 입력이 제대로 안된거 같은데
"지금 AKB나 자니즈나 악수회 안하면 팔리니."와 "한국은 안그런가? MP3 다운하지 CD 듣는 사람이 얼마나 되나"입니다.


한국도 틀리냐는 이야기는 거의 MP3(아이팟으로 대변되는)로 듣는 다는거죠
요즘세상에서요

cd를 듣기위해서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되나요?

지금 현재 상황을 이야기 한겁니다.


일본이나 한국이나 음판 불황이라는거는 현실입니다.

요즘은 그나마 저작권이 강화되서 MP3 규제가 좀 심해졌죠

그래서 일본도 대부분 차쿠우타풀(우리나라에서 말하면 휴대폰 MP3 다운로드가 많습니다.

작년 음반 총판이나 싱글 1,2위 아라시나 AKB 공통적으로 악수회로 CD 판다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다른 이벤트가 없으면 CD 살일이 별로 없다는 거라는거죠.


비들즈 이야기 하셨는데 비틀즈 음반이나 구매해 보셨나요

그당시 LP나 구매해 보셨나요

참고로 저는 비틀즈 음반 LP로도 가지고 있답니다.

현 시점 이야기하는데 비틀즈 이야기가 왜 나오나요

그리고 예전 이야기 해서 무슨 소용이 있나요

예전에 백만장 팔리던 시절 일본이나 한국에서도 있었죠

지금 팔리는건 대부분 그렇게 안되죠
아라시나 akb 처럼 전국 악수회해도 안됩니다.
트렌드가 바뀌었거든요

그리고 수정해보니 띄어쓰기가 먹는군요 이건 시스템 문제인듯.
코메디하네 11/01/25 [23:53]
협회가 발표하는 밀리언과 밀리언 셀러(백만장 판매)하고 틀립니다

AKB48의 Beginner가 아직 밀리얼 셀러라는거는 발표된적이 없는 듯 한데요.

엄연히 협회에서 인정하는 밀리언이라는거는
백만장이상 "출하"로 알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가게에 100만이상 깔렸다는거지 100만장이 팔렸다는거는 아니니
작년12월부터 1월달중에 4만6천장이 팔렸으면 모르겠는데
아직 정식으로 백만장 팔렸다는 이야기가 없네요

확인 바랍니다.
다다 11/01/26 [09:50]
오다 노부나가 한자가 왜 저렇죠? 織田信長
편집부 11/01/26 [10:01]
지적 감사드립니다.
지조 11/01/27 [13:40]
우리는 이러지 말자
부끄럽잖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