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수그러들지 않는 '바나나' 열풍!

가 -가 +

구지은 인턴기자
기사입력 2009/07/07 [22:38]

과일의 소비량이 급감하고 있는 반면, 바나나의 소비량은 올해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일본재무성의 무역통계에 따르면, 08년도의 바나나수입량은 07년에 비해 12.6%가 증가한 109만톤으로 과거 최고를 기록했다. 또한 일본 바나나 수입 조합은 "1~5월의 수입량은 전년도 대비 30%가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바나나 소비량이 꾸준히 증가하는 이유는 "소비심리가 위축되어 있는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게 만드는 '저렴한 가격' 과 작년부터 유행한 <아침 바나나 다이어트>의 인기로 인해 일본사람들의 바나나 먹기가 습관화 된 것에서 연유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다른 과일들은 줄줄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일본 총무성 가계조사에 의하면 "귤은 작년에 비해 4.6%감소, 사과와 딸기는 각각 7.7%, 1.7%감소한 반면 바나나의 지출액은 작년에 비해 무려 25%나 증가한 4940엔으로 수위를 독주하고 있다"고 한다.
 
신문은 '과일은 기호성이 강한 품목이라 지출 기복이 심하지만, 바나나는 이미 기호품의 영역에서 벗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얘기가 있다'고 전했다.
 
이미 '밥 대신 빵'이 아닌 '밥 대신 바나나' 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바나나는 계속해서 일본인들에게 사랑받는 하나의 '음식'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듯 하다.
 
▲ 바나나 다이어트를 홍보하는 책  © 문화사  


(7월 7일, 마이니치 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밝은미소 09/07/08 [10:55]
한국내의 바나나 값이 오른 이유는, 원환율 급등, 중동지역의 바나나 수요증가 원인도 있지만, 뭐니뭐니해도 화두에 오르는건 일본의 아침 바나나 다이어트 영향이 컸죠.이젠 나이드신 할머니,할아버지들이 더 찾으시더라구요.이젠 다이어트개념을 뛰어넘어서 건강을위한 영양식이 되어가는듯.!
09/09/16 [16:50]
바나나가 비타민 B(맞나?)가 많이 함유되어 있다고 하더라구요. 헌데 옛날에는 바나나가 무척 귀했습니다. 그래서 나이드신 분들은 어느누구나 아직까지도 바나나를 좋아들 하시구요. 미주나 유럽에서는 언제든 출출할 때에는 바나나나 사과 등 어디서든 자연스럽게 들고 다니며 먹습니다. 굳이 바나나 가격이 일부 일본의 영향을 받았는 말씀은 동의 할 수가 없네요. 그런데 저는 아침에 바나나 먹으니 더 배가 고프던데요-_-;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