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귀찮다", "출산 후 어쩌다보니..", 日섹스리스 부부 40%

섹스에 무관심한 젊은이도 크게 늘어, 남성 18%, 여성 48%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1/13 [12:12]

섹스리스 부부가 늘고 있고, 섹스에 무관심한 젊은이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12일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했다.
 
후생노동성 연구반은 12일 '남녀 생활과 의식에 관한 조사'의 결과를 공표했다. 이 조사는 작년 9월, 전국 16~49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를 직접 전달하는 방식으로 실시(회답률 57.2%)됐다. 2년마다 시행되며, 이번으로 5번째다.

이번 조사를 통해 섹스에 무관심한 '초식계' 젊은이가 남녀 모두 증가하고 있고, 부부간에도 40%가 섹스리스 상태인 일본인의 실태가 밝혀졌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섹스에 '관심이 없다', '혐오하고 있다'고 답한 이의 합계는 남성의 경우, 지난 회 조사(2008년도 조사)보다 8% 증가한 18%였고, 여성도 11% 증가한 48%였다. 특히 16~19살에서는 남성이 17.5%에서 36.1%로 2배 이상 급증했고, 여성도 46.9%에서 58.5%로 늘어났다.

결혼했지만 섹스리스(1개월 이상 섹스한 적이 없다)인 사람의 비율은, 이 질문을 시작한 2004년의 31.9%에서 계속 증가해 이번에는 40.8%를 기록, 처음으로 40%를 넘었다.
 
특히 40세 이상의 경우, 50%를 넘어섰다. 가장 큰 이유로 남성은 '일로 피곤하다'(19.7%)고 답했고, 여성은 '귀찮다'(26.9%)라는 이유를 들었다. 남녀 합쳐서 가장 많았던 것은 출산 후 어쩌다보니'(20.9%)였다.

조사 결과를 접한 일본 가족계획협회 가족계획 연구센터 기타무라 소장은 "일본 전체가 섹스리스 사회가 되어가고 있다. 저출산 문제와도 밀접히 관련돼 있는 만큼, 남녀간의 의사소통력을 높이는 작업이나 노동시간 변화주기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