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인 인신 매매 여성 구출돼

얼굴 마사지사로 일본에 입국했으나, 윤락업소로 끌려가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1/12 [17:16]

도쿄 우에노 윤락업소에서 강제로 일을 하던 한국인 여성(23)이 한국에서 속아 넘어 끌려온 인신매매 피해자인 것으로 밝혀져 일본 경찰의 보호를 받아 귀국했다고 12일 스포츠지인 스포니치 아넥스가 보도했다.

경찰 보안과에 따르면, 이 여성은 작년 11월, 한국에서 구직 사이트의 '일본에서 얼굴 마사지 일을 할 사람을 찾는다'는 광고를 보고 지원, 항공권을 받아 일본에 입국했다고 한다.
 
그러나 알고보니 얼굴 마사지 업소인 줄 알았던 그곳은 불법 성행위를 하는 윤락업소였고 경영자로부터 윤락 행위를 하도록 강요 받았다고 한다. 또한 가게 옆 방에서 공동생활을 강요받기도 했다.

여성은 작년 12월 1일부터 일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올해 1월 6일 가게가 경시청에 적발되면서 피해 사실이 밝혀졌다. 그녀는 "일본어를 못해, 경찰이 상대해주지 않을 것라고 생각해, 도망칠 수 없었다"고 말했다고 스포니치 아넥스는 전했다.

경찰은 12일 탈북자 출신으로 이 윤락업소를 경영하던 고모 용의자(54)를 입국난민법 위반(불법취업조장) 혐의로 체포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매춘 등을 강요받는 인신매매 사건은 2009년에 28건 적발됐고, 보호된 여성은 17명으로 감소 추세에 있다고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인신매매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과르네리 11/01/13 [17:27]
일본어를 못해, 경찰이 상대해주지 않을 것라고 생각해, 도망칠 수 없었다
=============================
장난하냐? 딱보니까 일본 경찰한테 단속에 걸려서 핑계대는거고만...
윤락행위하러 갔다가 감금된거지 뭘~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