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역사 교과서 "자학적 내용 대폭 수정"

가나가와현 최종안에서 부정적이라 판단한 역사 기술 거의 삭제해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0/09/29 [17:25]

가나가와현 내 모든 현립 고교가 일본사를 필수화하기로 한 것에 맞춰, 현 교육위원회가 '근현대사' 교과서의 초안에 일본의 과거 행적을 고의로 폄하시키는 내용이 있다며, 수정안에서 이 부분을 거의 삭제했다고 28일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최종안은 29일 최종 작성돼 결정될 예정. 교과서 기술의 개선 검토회의에서 전문가들은 "균형이 잡혀있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산케이는 4월말에 나온 초안이 난징 사건을 "난징 대학살로 국제적인 비난을 받았다" 는 등, 일본군의 ‘잔학성’을 강조했으며 희생자수도 과대한 숫자로 기술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최종협의에서 나온 교과서안은 ‘대학살’의 표기나 희생자수는 삭제됐다.

산케이 신문은 러일전쟁에서의 일본 승리는 아시아에게 기대와 희망을 줬다며 초안은 "이 기대를 저버린 채 일본은 (식민지를 확대해나갔다)”고 부정적으로 기술했지만, 이번에는 역사적 사실이 담담히 소개돼 있다고 보도했다.

가나가와현 내 일본사 필수화는 현 교육위원회가 2013년도 실시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는 독자적인 시도. 마쓰자와 시게후미 지사는 “(필수화로) 애국심이나 고향을 사랑하는 마음을 품게 될 것이다. 제대로 된 일본인 육성에 일본사는 필수다”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그러나, 지난번 초안에서 자학적 기술이 곳곳에서 보인다는 현의원들의 비판을 받았고, 그래서 새로운 교과서안은 지적된 부분을 대폭 수정됐다.
 
집필담당자 측은 “특정 사고방식을 강요하지 않도록 주의했다”고 설명했으며, 내년 1월부터는 교사용 지도서에 대한 논의가 시작될 예정이다. 검토회의에서는 “인권이나 전쟁 관련 기술은, 교사용 지도서에 근거를 보여주고 그 사안을 다루는 방법을 예시하는 데에 있어 신중한 처리가 필요하다”고 지적됐다고 한다.
 
후지오카 노부카즈 타쿠쇼쿠대 객원 교수는 “비교해보면, 지난 번 기술이 얼마나 반일적인 의도를 가지고 쓰여졌는지 알 수 있다. 각각의 문제점은 삭제된 듯 하지만,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받은 교과서는 본문에 극단적인 기술을 피하면서도 지도서에는 자학적인 역사관을 전개하는 방법이 여러차례 이루어져 왔다. 지도서의 작성과정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수정안을 옹호했다.
 
가나가와현은 현내 일본사 필수화 작업의 일환으로 ,학습지도요령에 나오는 학교설정과목의 틀을 사용, ‘향토사’, ‘근현대사’를 신설했다. 모든 학생이 이 두 과목과 일본사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하게 된다. 고교 학습지도요령에서는 지리역사 3과목 중 필수는 세계사뿐이므로, 선택과목인 일본사는 이수율이 낮은 가운데 2006년 가나가와 등 1도 3개 현의 교육장들이 필수화를 요구하는 요청서를 국가에 제출했다. 도쿄도는 2012년도부터 전 도립고등학교에서 일본사를 필수화 할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