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구매력 기준 GDP 한일 비슷해져?

<닛케이> 한국・대만 맹추격, 묻히고 있는 일본

가 -가 +

김현근 기자
기사입력 2010/09/06 [18:37]

중국이 일본을 제치고 올해 세계 제 2의 경제대국 자리를 차지할 것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구매력 평가 기준으로 본 일본의 1인당 국내총생산이 한국이나 대만과의 차이가 급속히 줄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6일, '풍요로움'을 나타내는 1인당 국내총생산에서 대만이 2010년 약 3만3,800달러(약 287만 엔)로 일본을 넘어설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한국도 10년간 약 1.8배로 증가해 일본 수준에 이르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구매력 기준 1인당 gdp란 각국의 물가 차이나 외환, 환전 비율의 영향을 제외한 기준으로, '구매력이 같아지는 통화 교환 비율'을 뜻한다. 이는 각 나라나 지역에서 같은 물건을 같은 양으로 살 수 있는 가격을 나타낸다. 
 
예를 들어 같은 1달러를 사용하여 일본과 대만에서 물건을 살 경우, 물가나 환율이 일본보다 상대적으로 싼 대만의 경우가 많은 물건을 살수 있으나, 구매력 평가에서는 이러한 물가나 환율의 영향을 제외하기 때문에 실질적인 풍요로움이나 생활수준을 파악할 수 있다. 
 
이 신문은 엔고의 힘으로 1인당 명목 gdp는 일본이 아직 위이지만 생산성이 높은 제조업을 바탕으로 아시아 각 나라의 생활수준이 크게 향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매력 평가에서 나타나는 1인당 gdp는 각국의 실질적인 ‘풍요로움’이나 생활수준을 나타낸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통계에 의하면, 2010년 일본의 1인당 gdp는 약 3만 3,500달러가 될 전망이다. 10년 전과 비교할 때 약 1.3배 증가했다. 그러나 아시아 신흥지역은 이것을 상회하는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대만의 1인당 gdp는 07년도에 3만달러를 넘어, 올해는 처음으로 일본을 상회할 전망이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다이이치 생명 경제연구소의 니시하마 도오루 씨는 대만이 "반도체 등 전자 디바이스 관련 분야에서 생산성이 높은 거점을 다수 보유하고 있어 10년간 약 1.7배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대만의 세계 랭킹도 10년 전 30위에서 2010년에는 24위로 올라섰다.

닛케이는 한국도 일본을 맹추격 중이라고 소개했다. 이 신문은 한국의 1인당 gdp(구매력 기준)가 약 2만 9400달러로, 최근 10년동안 일본과의 격차를 반으로 줄였다며 현재 추세로 한국의 1인당 gdp가 계속 상승한다면 2018년에 한국은 일본 수준을 상회하게 된다고 예상했다.
 
일본은 90년대 전반에 싱가폴에게 00년에 들어서는 홍콩에게 추월당했으며 아시아 각국에 ‘풍요로움’ 측면에서 차례차례 추격을 당하고 있는 형국이라는 것이다.
 
닛케이는 아울러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각국의 국제경쟁력이 급속도로 강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위스의 imd(경영개발 국제연구소)가 분석한 국제경쟁력 조사에서 싱가폴이 1위, 홍콩 2위, 대만 8위 등 아시아가 상위를 점했으며, 한국도 23위로 일본의 27위보다 순위가 높다고 전했다. 

물론 여전히 명목상 달러 기준의 1인당 gdp에서는 일본이 단연 우위를 점한다. 2010년 일본의 약 4만 1400달러에 비해 한국은 절반수준인 약 2만 300달러, 대만은 약 1만 7900달러에 불과하다. 중국은 일본의 10%도 되지 않는 수치다. (2010년 imf 추계)

또한,  경제적인 ‘풍요로움’에 더해 교육수준이나 평균수명 등을 가미한 un 인간개발 지표에서 일본은 10위에 위치해 있다. 싱가폴(23위)이나 홍콩(24위), 한국(26위)보다 높다. 명목 gdp로는 올해안에 일본을 추월할 것으로 보이는 중국은 인간개발지표에서는 92위에 그친다. 
 
그럼에도 일본이 미래는 밝지 않다. 2000년대 평균 경제성장률에서 일본은 0.7% 성장하는데 그쳤으나, 한국은 4.4%, 대만은 3.4%로 성장했다. 닛케이는 삼성전자나 lg전자 등이 중국이나 인도 등의 신흥국 수요에 발빠르게 대응해 싼 값의 상품개발이나 판매망 개척을 진행했고, 대만도 서구의 it 기업의 위탁제조거점을 다수 가지고 있었던 것이 성장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장기침체를 계속하고 있는 일본을 대신해 중국이나 인도가 아시아 경제를 끌어나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닛케이는 이렇게 풍요로움을 늘려가는 아시아 시장을 어떻게 파악하고 대처해나가느냐가 일본의 경제성장을 좌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ㅋㅋㅋㅋ 10/09/07 [00:1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심한 일본인
그렇게 제대로 현실을 못보니 ㅋㅋㅋㅋㅋ
서구 중동 어디서든 다양한 가격대로 중저가부터 고가까지 모두 석권하고 있는데
싸서 팔린다고 맨날 떠든다 ㅋ
ㅋㅋㅋㅋㅋ
위님 10/09/07 [10:42]
우린 손해볼거 없거덩
tyyy 10/09/07 [12:53]
2만3백은 도대체 어디서 나온 수치인지?
대만은 맞는데, 한국만 뻥튀기네.
TYYY 10/09/07 [13:03]
한국 17074
대만 16392
자존심 상하더라도 정확한 수치를 사용하자구요. 일본도 아니고 실망이네요.
지나가다 10/09/07 [15:41]
최근 발표했지요 2010년 추정 2만불 넘었읍니다. 추정이기 때문에 확정된것이 아닙니다 일본의 4만불도 추정이구요...대만도 바뀌었을지 모르지만 윗분들이 틀린것 맞습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