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해외 피폭자도 지원・보상해야"

재외피폭자 문제시민회의, 피폭 65주년・한일병합 100년 맞춰 요구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0/08/30 [15:29]

▲ 재일 한국인 피폭자의 명복을 비는 참배객들 ©hiroki yamamoto/ jpnews

 
재외피폭자문제 시민회의(대표 오다가와 고 와세다대 객원교수)는 29일 성명서를 내고 "한국인을 포함한 재외피폭자도 일본에 거주하는 다른 피폭자와 동등한 의료지원 및 보상대책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후생노동성이 파악하고 있는 "재외피폭자('피폭자건강수첩' 취득자)는 4,275명(2007년 3월)으로 한국의 '한국원폭피해자협회'에는 2,650명의 피폭자가 가입해있다. 시민회의는 이 중에서 150명은 고령화되어서 피폭사실을 증명할 증인이나 증거를 찾을 수 없어 일본정부에 의한 보상 대상 외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반핵 평화를 위한 조선피폭자협회'에 따르면 382명이 생존해 있다. 이 협회는 의료지원이나 일본에 의한 사죄나 보상을 요구하고 있으나, 북일간 국교가 수립되지 않아 전혀 대책이 수립되지 않은 채 사망자가 늘고 있다고 한다. 이외 <남미, 북미 피폭자>는 북미에 약 960명, 브라질에 약 160명, 그 외 나라에 270명이 거주하고 있다. 
 
시민회의는 '히로시마・나가사키 피폭 65주년', '한국병합100년'에 해당하는 올해 일본에 의한 식민지 희생자인 한국 및 북한 거주 피폭자 등 재외 피폭자에 대한 철저한 보상을 요구했다.
 
아울러, 피폭자 공통의 바람인 핵폐기실현을 위해 일본의 평화헌법을 견지함과 동시에 비핵 3원칙을 법제화할 것으로 요구했다.

한편, 일본에 살지 않는다는 이유로 건강관리수당을 받지 못한 채 숨진 한국인 원폭 피해자 유족은 30일, 일본 정부를 상대로 일본 법원에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이날 피폭자 51명의 유족 212명이, 국가와 오사카부에 피폭자 1 명당 120만엔, 총액 5800만엔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며 오사카 지방재판소에 제소했다. 재외 피폭자 소송 중 유족의 집단 제소는 이번이 처음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