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요즘 일본 샐러리맨 평균 월급은?

가 -가 +

김현근 기자
기사입력 2009/03/02 [15:46]

 

불황 속에서 일본인들의 주머니 사정도 가벼워지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2일 발표한 1월달 매월근로통계조사(속보치)에 의하면 현금급여 총액이 전년동월비 1.3% 감소한 27만8476엔으로 3개월 연속 감소했다고 한다.
 심각한 불황으로 잔업이 줄고, 소정외급여가 1만 6518엔으로 14.8% 감소한 것이 주요인이라고. 이 마이너스 수치는 현행방식의 조사가 시작된 1990년 1월 이후 최대라고 일본 지지통신이 보도 했다.   

 소정 급여는 0.1% 감소한 24만8664엔으로 1년 3개월만에 다운. 상여 등 특별한 지급된 급여도 1만3294엔으로 3.8% 감소했다. 잔업시간이 가장 많이 준 업종은 제조업으로 40.0%를 기록, 자동차 업계 등의 불황이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급여총액이 가장 많이 준 업종은 광업(7.8%), 가장 많이 는 것은 금융,보험업(7.3%)로 나타나 금융위기에도 금융관련 업종은 여전히 건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