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엔고 지속되면, 日기업 40% 해외이전할 것

신흥국 시장에서 한국업체와 경쟁, 고전 예상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0/08/27 [15:55]

일본 경제생산성은 27일, 기업이 상정한 환율을 상회하는 엔고가 주는 영향에 관한 긴급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요미우리가 27일 보도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최근 엔고로 65%의 제조업 회사가 수익이 줄어든다고 예상했다. 또한 1달러가 85엔 수준인 엔고가 지속되면 39%의 기업이 '생산공장이나 개발거점을 해외로 이전할  것'이라고 회답해, 일본국내 산업의 공동화가 가속화될 우려가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경제생산성의 이번 조사는 전국 대기업이나 중소기업 계 200개사를 대상으로 1-24일까지 이루어졌다.

현재 엔고수준이 6개월 지속되면 수익악화가 심각해지므로, 61%가 '해외생산비율을 확대하겠다'라고 답했다. 또 신흥국시장에서는 한국기업과의 경쟁으로 고전이 예상된다고 기업들은 대답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