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종전기념일, 각 정당 '핵''한일' 언급

민주 "과거역사 정면에서" 자민 "병합체결 국제법적 평가 바뀐 것 없다"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0/08/15 [10:54]

일본 여야당은 8.15 종전기념일을 맞아 성명이나 당 간부의 담화를 발표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올해 한일병합 100년에 해당하는 것'과 '핵폐기'를 언급한 것이 눈에 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은 에다노 간사장이 담화로 "어떠한 곤란이 있더라도 국제사회에서 끈질기게  핵폐기를 향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표명했다. 또한 "과거의 역사를 정면에서 마주보고, 그 교훈과 반성을 미래의 평화로 어어나가는 노력을 계속해, 국제사회와 함께 평화를 만들어 가는 결의를 새롭게 한다"라고 말했다.
 
▲ 민주당 에다노 간사장     ©jpnews
 
제1 야당인 자민당은  다니가키 총재가 담화를 통해 1910년 체결된 한일병합조약을 언급하면서 "(조약의 합법성에 관한) 국제법적인 평가에 대한 일본의 입장이 조금도 바뀐  것은 없다"고 강조한 뒤, "(조약체결시) 대한제국 국민이었던 분들에게 끼친 다대한 고난을 정면에서 마주보는 용기와 진지함을 가지지 않으면 안된다"라고 발표했다.
 
공명당은 "핵무기는 '절대악'이라는 사상에 근거해, 단호한 결의로 핵폐기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공산당도 ":세계평화와 핵무기 폐기를 정면에서 거론하고, 외교적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분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민당은 "오키나와를 시작으로 전국에서 연이은 주일미군 기지의 정리, 축소, 철거와 미일지위협정의 개정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모두의 당은 "전시체제하에 완성된 관료통제, 중앙집권이 잔존하고 있다. 새롭게 국민주권의 확립을 결의한다"고 표명했다. 일어서라 닛뽄은 "독립국가에 어울리는 전몰자추도행정을 재건하겠다"고 말했다.
 
▲ 한일강제병합의 합법성을 강조한 자민당 다니가키 총재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aaa 10/08/15 [11:16]
지네들만 종전이라고 우기는 것도 어이없다
원자폭탄 맞고 맥아더 앞에서 항복문서에 서명한 놈들은 누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