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앞으로 '통역가이드' 자격증 필요없다?!

관광청 "늘어나는 아시아 관광객 위해 자격증 없어도 가이드 가능하게"

가 -가 +

박철현 기자
기사입력 2010/07/13 [17:10]

일본정부가 '통역안내사' 자격증이 없어도 여행가이드를 할 수 있도록 관계법을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관광청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통역안내사 자격증이 없어도 외국인 대상 유료통역 가이드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일본 관광청은 통역안내사라는 이름의 국가자격증을 소지한 사람만이 유료통역 가이드를 할 수 있게끔 해 왔다. 이 자격증이 없는 일반 유학생 및 여행회사 가이드들은 '원칙적'으로 무료 자원봉사를 해야만 했다.
 
통역안내사 제도는 이전부터 시대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을 들어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 자격증을 가진 전국 1만 3천명 중 관광가이드를 본업으로 하고 있는 사람은 25%(2008년 앙케이트 조사)에 불과했고, 갱신제도가 없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제도는 또한 영어검정 1급에 상당하는 어학력과 주요 국가들의 문화, 역사 등을 통달해야 자격증이 부여된다는 점에서 매우 어려운 자격증으로 알려져 왔다. 실제 09년 합격률은 15.2%에 불과했다.
 
1949년에 만들어진 통역안내사 제도가 주로 영어권 나라에 집중돼 왔다는 점도 도마에 올랐다. 관광청이 발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09년 4월 현재 69%가 영어 통역안내사였고, 중국 통역 안내사는 11%, 한국어(조선어) 통역 안내사는 5%에 그쳤다.
 
하지만 관광청은 "08년도 일본에 방문한 외국 관광객 비율을 보면 한국이 23%, 대만 15%, 중국 15%로 이 세 나라가 전체의 53%를 차지한다"고 발표했다. 이 수치는 영어권 나라인 미국(10%), 호주(3%), 영국(3%)를 크게 앞지른다.
 
이 통계대로라면 지금 현재 대다수의 통역안내사들이 영어 통역안내사인 관계로, 일본 관광에 관한 풍부한 지식이 있다 하더라도 언어장벽으로 인해 한국, 중국 관광객들을 안내할 수 없다는 말이 된다. 
 
현행 제도하에서는 자격증이 없는 사람들이 관광통역 가이드를 하다가 적발될 경우 통역안내사법에 의해 50만엔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일본 관광청은 2016년까지 입국관광객 2천만명이라는 수치 목표를 세워놓고 있으며 이 중 절반을 중국, 한국 등 아시아 관광객으로 설정하고 있다. 관광청의 이번 완화방침 역시 이런 수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관광청이 각 지방자치단체 및 여행사 등에 배포한 가이드라인에는 "국가자격증을 소지하고 있지 않더라도 일정한 수준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라고 적혀 있다. 관광청 스스로도 연수를 실시해 자격증이 아닌 연수 수료증 등을 배포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 한다.
 
한편 여행업계 등은 이번 완화방침을 적극 환영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국드라마 '아이리스'를 예로 들면서 "이 드라마의 로케지역인 아키타 현이 한국인 관광객들에 매우 인기가 높지만 아키타 현에는 한국어 통역안내사 자격증을 가진 사람이 한 명도 없어 많은 고충을 겪어야 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이 신문은 "앞으로 비용경쟁도 붙어 가이드 비용이 내려갈 가능성도 커졌다"면서 여행객들에게 이번 방침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 봤다.
 
▲ 아이리스     ©jpnews/ 야마모토 히로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