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관방장관 "한일 전후처리 불충분해"

FCCJ 기자회견 "새로운 틀을 만들어 다시 협의해야 해"

가 -가 +

박철현 기자
기사입력 2010/07/07 [22:39]

"하나 하나를 보더라도 전체를 에둘러 생각해봐도 이 문제는 다시 한번 논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일본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
 
총리대신의 복심으로 일컬어지는 센고쿠 요시토 관방장관이 7일 일본외국특파원협회(fccj)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과의 전후처리에 관한 질문을 받고 '다시 한번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센고쿠 관방장관은 하토야마 내각시절 국가전략상을 맡았고, 이번 간 나오토 내각에서는 관방장관을 맡아보는 등 현 일본내각에서 넘버2에 해당하는 파워맨이다. 그가 ap통신, 이코노미스트, 블룸버그 통신 등 외국특파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한 이 발언은 국내외적으로 상당한 파장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일본정부는 지난 65년 6월 22일 한일국교정상화 당시 맺었던 한일기본조약(대한민국과 일본국간의 재산 및 청구권에 관한 문제의 경제협력에 관한 협정)으로 인해 식민지 시대의 보상은 완전히 해결됐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이후 일본 사법부는 태평양전쟁 유족회, 미쓰비시 강제징용 근로자, 종군위안부 할머니 등이 개인보상을 요구하며 제기한 법적 소송에서도 이 한일기본조약을 근거로 청구소송을 기각해 왔다.
 
센고쿠 관방장관은 이 청구권 문제에 대해서도 "법률적으로 정당하다 하더라도 그것만으로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라며 "(정당성과는 별개로) 완전히 해결됐느냐 아니냐가 중요하다"라고 언급해 일본 사법부의 법률적 판단과는 별개로 정치적 판단에 의한 개인보상도 필요하다는 입장을 개진했다.
 
한편 이 기사가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재팬>에 게재되자 "센고쿠 너 개인재산으로 감당하면 되잖아", "이런 바보같은 xx", "매국 민주 정권의 실체가 드러나는 구나", "전후 보상 다 해줬는데 지금와서 이 무슨 어이없는..." 등 약 2천여건의 네티즌 비판의견이 실렸다.
 
센고쿠 요시토 관방장관은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으로 작년 11월 도쿄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추도식에도 참여, "김대중 전 대통령으로 인해 한일 신시대가 열렸다"는 추모사를 낭독했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jk 10/07/08 [22:50]
정치인중에 저런 분이 남아있다니...
그렇게 실현가능성은 없지만
저 말 한마디에 그저 위안삼아 보네요.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