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야구도박 해고 스모선수에게 K-1 "흥미 없다"

"전 요코즈나 아사쇼류라면 모를까"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0/07/07 [14:14]

▲ 전 요코즈나 아사쇼류     ©jpnews

야구 도박에 관여해 일본 스모 협회로부터 해고된 전 오오제키 고토미쓰키(琴光喜)에 대해 타니가와 사다하루 k-1 이벤트 프로듀서가 "관심 없다"는 의사를 보였다고 <스포니치> 7일자가 보도했다.
 
'k-1월드 max 이벤트' 기자회견에 참석한 다니가와 씨는 고토미쓰키에 대한 질문을 받자 "고토미쓰키? 누군지 모르겠네요. 흥미 없습니다"라며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그는 폭력 소동으로 은퇴한 전 요코즈나 아사쇼류(朝青龍)에 대해서는 "물론 그에게는 흥미를 가지고 있죠!"라며 공개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