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 내 북 후계자 보도 사실 확인 안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09/06/09 [19:49]

도쿄신문은 "북한의 김정일 총서기의 후계자로 삼남 정운씨로 결정되었다는 정보가 한국발로 흘러나와서 파문을 던지고 있다."고 보도하면서도,"한국의 북 후계자 보도가 물적 증거 확인되지 않은 채, 국내 외 반응을 살피는 목적도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금년 1월 한국의 통신사가 김정운 후계자설을 보도한 후 이번에 국정원발로 공적 증명을 얻었다는 형태이지만, 신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는 한국언론이나 북한 전문가도 적지 않다"고 보도했다. 
 
(6월 9일, 도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