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지브리 신작 예매율, '포뇨' 3배 넘어

'더부살이 아리에티' 상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혀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0/06/19 [10:03]

▲ 더부살이 아리엣티     ©지브리

 
스튜디오 지브리의 최신작 '더부살이 아리에티(借りぐらしのアリエッティ, 7월 17일 개봉)'의 예매율이 전작 '벼랑 위의 포뇨'를 넘어서며 상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고 스포츠호치가 19일 보도했다.
 
높은 예매율의 원동력은 예매 시 지급되는 특전에 있다. 이번 신작을 예매하는 사람은 '미니책'이라고 불리는 '작품 설정집'을 받을 수 있다.
 
1995년작 '귀를 기울이면' 이후 15년만인 이 같은 특전은 팬들에게 큰 반향을 불러일으켜, 13일 현재 전작 '벼랑 위의 포뇨'에 비교해 예매율이 307% 증가한 상황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