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칸다 웨딩쇼 "성인의 결혼식은 이런 것"

[포토] 칸다 우노의 Scena D'uno 신작 웨딩드레스 발표회

가 -가 +

안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0/06/14 [11:53]

▲ scena d'uno 패션쇼     ©jpnews/hiroki yamamoto

간다 우노(35)가 디자인한 웨딩드레스 브랜드 '셰나 두노(scena d'uno)' 신작 발표회가 8일, 도쿄 에비스에서 열렸다.

셰나 두노는 모델이자 탤런트, 디자이너인 간다 우노가 2001년부터 직접 디자인을 맡고 있는 웨딩드레스 브랜드로 화려한 색감과 독특한 디자인, 고급품으로 인정받고 있는 인기 브랜드.

이번 콜렉션에서는 일본 전통 스타일과 서양 스타일을 섞어 동서양을 한번에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만혼화가 정착되면서 남들과는 다른 독특한 결혼을 꿈꾸는 어른들이 많아졌다. 이들을 위한 고급스러우면서도 어른스럽고 위트있는 디자인이 완성되었다.

간다 우노는 "이번 콜렉션에서는 소재에 가장 신경을 썼다. 다양한 소재를 믹스하는 데 도전하고 싶었다. 도트 무늬, 체크 무늬 드레스도 있다. 기모노지만 레이스를 붙이기도 했고, 아름다운 실크를 덧대기도 했다. 일본 전통 기모노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고 싶었다"고 컨셉에 대해 설명했다.

간다 우노는 1989년 14살의 나이로 모델로 데뷔했고, 1999년 모피 브랜드와 합작하여 디자인을 발표한 이후, 스타킹, 속옷, 웨딩드레스, 쥬얼리 등 디자인을 맡아 일본 여성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2008년에는 이름을 딴 브랜드를 설립하고 가방, 지갑 등을 발표했다.

▲ 간다 우노 scena d'uno     ©jpnews/hiroki yamamoto
▲ scena d'uno웨딩드레스를 입은 모델 시호     ©jpnews/hiroki yamamoto
▲ scena d'uno 기모노 웨딩드레스     ©jpnews/hiroki yamamoto
▲ scena d'uno 기모노 웨딩드레스     ©jpnews/hiroki yamamoto
▲ scena d'uno 웨딩드레스를 입은 시호    ©jpnews/hiroki yamamoto
▲ scena d'uno패션쇼     ©jpnews/hiroki yamamoto
▲ scena d'uno패션쇼     ©jpnews/hiroki yamamoto
▲ scena d'uno패션쇼     ©jpnews/hiroki yamamoto
▲ scena d'uno 패션쇼     ©jpnews/hiroki yamamoto
▲scena d'uno패션쇼     ©jpnews/hiroki yamamoto
▲ scena d'uno 패션쇼 피날레     ©jpnews/hiroki yamamoto
▲ 간다 우노, 시호    ©jpnews/hiroki yamamoto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나는// 10/06/17 [10:30]
좀 옷과 모델이 천박해보이는-_-;;;;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