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AKB48 새 싱글 50만! 인기투표 때문?

일본판 소녀시대? AKB48 6월 총선거 앞두고 폭발적 앨범 판매

가 -가 +

안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0/05/21 [12:07]

범국민적인 인기로 일본판 '소녀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akb48의 새 싱글앨범이 경이적인 판매기록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호치 및 일본 방송은 21일, 오는 5월 26일 발매되는 akb48의 16번째 싱글 '포니테일과 슈슈' 첫 날 출하량이 50만 장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싱글앨범이 10만 장 팔리면 대박인 요즘 시대에 50만 장 기록은 경이로운 것으로, 오리콘 싱글차트 1위는 따놓은 당상이다.

이전 싱글 '사쿠라노시오리(桜の栞)'는 첫날 판매량 31만 8000장을 기록, 2001년 10월 모닝구 무스메 이후 9년 만에 여성그룹 싱글이 30만 장 이상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번 akb48의 싱글앨범은 괌에서 촬영한 멤버 수영복 사진으로 표지를 장식하고 있으며, 오는 6월 9일 발표되는 akb48 멤버 총선거 투표권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kb48 총선거란 연구생 포함 63명 멤버의 인기 순위를 팬의 투표로 정하는 것이다.

투표에서 상위권(12위까지)에 랭크된 멤버는 계속해서 akb48의 메이저 활동(tv 출연 등)을 할 수 있고, 하위권으로 떨어진 멤버는 공연 위주의 활동을 하게 된다. 같은 그룹 사이에서도 서로가 서로의 경쟁자인 잔혹한 시스템이지만, 일각에서는 이런 시스템으로 인하여 cd 판매량이 늘고, 멤버 각자의 실력이 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멤버의 팬들은 자신의 스타가 선발 멤버(상위권)로 남아주길 바라기 마련. 때문에 투표권이 들어있는 cd를 잔뜩 사서 표를 몰아주려고 하다보니 cd 판매가 늘어난다는 것이다.

멤버들의 개성은 물론, 철저한 관리 시스템으로 만들어진 akb48의 인기. 그녀들의 상승세가 어디까지 이어질 지 일본이 주목하고 있다.
 
▲ 이번에 정리해고 대상은 누구?  ©jpnews/ 고우다 다쿠미

▲ 2009년 홍백가합전 리허설 중인  akb48     ©jpnews/ 야마모토 히로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미1친ㅋㅋㅋㅋ 10/05/22 [14:02]
저년들 스캔들 존1나많던데 ㅋ
성접대 낙태 임신 등등 존1나많아 ㅋㅋㅋ 인간은왜이리많은지
시1발 걸래글링때들 ㅇㅇ
아휴증말 10/06/03 [22:41]
비주얼들이 왜케 다들 촌시럽다냐 ????
한국의 3 류 도시 중학교내에서 장기자랑 하는팀같네.
아휴증말 10/06/03 [22:47]
단지 어리고 노리갯감으로 여길정도라면, 그건 변태지 .........
한국에서는 도저히 있을수없는 비인간적이며, 부도덕한짓이다..
18 세 정도의 미성년자 탈선 까지도 문제삼는 한국인데 ...
더 어린애 성폭행 사건은 한국내에서는 대대적인 사회이슈가 된다..
하물며 쪽바리들 하는짓은 오죽 양아치짓으로 여기겠냐 ? ㅎㅎㅎ
ㅇㅇ 10/06/04 [03:33]
도대체 무엇을 팔고 있는거야 니들은...? 난 쟤들을 사주는 일본 시장이 미쳤다고 본다. ㅡㅡ;; 저러니까 세계에서 통용이 안 되지..ㅉㅉ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