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 국정원, 북한 '삼남 후계 통지' 감지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09/06/03 [18:20]

<마이니치 신문>은 "한국 정보기관인 국가정보원이 2일 북한의 김정일 총서기 후계자로 3남 김정운으로 정해진 징조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의 본국에서 재외공관장으로 '후계자는 정운'이라는 연락이 갔다는 내용을 국가정보원이 국회정보위원회에 소속하는 의원들에게 보고했다"라고 덧붙였다. 


 

(6월 3일 마이니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