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북, '핵 융합 반응 성공' 어떻게 볼 것인가

한국은 무시, 그러나 미사일과 핵만큼은 공언한대로 실현시켜온 북한

가 -가 +

변진일 (코리아리포트
기사입력 2010/05/13 [17:48]

북한이 '핵융합 반응을 성공시켰다'고 한다.
 
지난주 일본 tv 프로그램 '선데이 모닝'에 출연해 "북한은 6자 회담에 나가도, 나가지 않아도 좋다라는 입장으로, 이대로 핵개발을 계속하겠다는 것. 시간은 결코 북한에게  불리하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해설했지만, 요컨대 6자 회담의 지연은 북한에게 헛되게 핵개발을 위한 시간을 주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하고 싶었다. 역시, 생각했던 대로다.
 
'핵융합 반응의 성공'을 보도한 노동신문은 "조선의 과학자는 핵융합 기술을 우리식으로 개발하기 위한 투쟁을 해 왔다. 이 과정에서, 우리식의 독특한 열핵반응 장치를 설계, 제작, 핵융합 반응과 관련된 기초 연구를 끝낸 것으로 열 핵 기술을 우리의 힘으로 완성할 수 있는 강력한 과학기술역량을 비축했다"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어디까지나 평화 목적을 위한 기술개발 임을 강조하고 있지만 핵융합 반응은 수소폭탄 개발로 이어진다. 우라늄이나 플루토늄을 원료로 한 핵무기보다 훨씬 강력한 수소폭탄을 제조하는 주요기술로 채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과 러시아가 이 기술을 이용해 수소폭탄을 제조하고 있다.
 
북한의 발표에 대해서 한국에서는 '근거가 약하다' '북한 국내를 대상으로 한 선전이다','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위장'이라며 일축하고 있는 것 같다. 그렇다면 안심이다. 괜찮을 것이다. 솔직히, 북한의 주장이 단순한 '허풍'이었으면 싶다.
 
한국이 냉소하는 근거는 북한의 기술 수준이 낮고, 또 거액의 비용이 들기 때문인 것 같다. 분명히 수소폭탄을 실험하려면, 거대한 장비와 보다 고도의 기술도 필요하다.

북한이 44년만에 출전하는 남아프리카 월드컵의 텔레비전 중계료도 만족하게 지불할 수 없고 한국에 의지할 수 밖에 없는 부엌사정을 생각하면 그것도 납득이 간다. 식량도 충분히 확보할 수 없는 나라가 핵융합 반응 개발을 위해서 막대한 비용을 염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

또한, 세계에 자랑할만한 전시물이 하나도 없는 상하이 엑스포의 북한관을 보면 누구라도 '북한은 아직 멀었다'라고 받아들일 것이다. 하물며, 핵 실험조차 두 번 해서 한 번도 성공하지 않았기 때문에, 북한 발표를 그대로 받아 들일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돌이켜보면, 북한은 특히 핵과 미사일에 한해서는 말한 것을 실행한 나라다. 예고한 것은 반드시라고 말해도 좋을 만큼 실행에 옮겨 왔다.
 
북한이 1993년에 노동 미사일을 발사,실험했을 때 일본의 반응은 마치 '물총'을 쏘았다는 듯이 개의치 않았다. 일본을 노리기 위해서는 너무 멀리 떨어져 있다는 것. 그런데 그로부터 5년 후인 1998년에 북의 미사일은 일본 열도를 뛰어넘었다.
 
기근으로 인해, 사상 처음으로 몇백만명의 아사자가 발생한지 채 2년도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 작년 발사한 대포동 2호는 더욱 비거리를 늘려 태평양에 떨어졌다. 펜타곤은 '미사일이 미대륙을 도착하는 것이 눈앞에 있다'라고 경계하고 있다.

북한의 핵보유도 처음에는 '허풍'이라고 의심했다. 지금 핵융합반응과 완전히 같은 이유였다. 그런데, 북한이 2006년에 정말로 핵 실험을 강행했고 국제 사회는 '정말 가지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 어수선한 상황이 전개됐다.
 
근거 없는 낙관론은 금물이다. 어쩌면 북한이 이대로 핵에 절대로 손을 떼려고 하지 않는 이스라엘의 길을 목표로 하고 있는 지도 모른다.
 
이스라엘은 사방팔방, 적에게 둘러싸여 있어 핵무기를 포함한 압도적인 군사력과 미국이라는 전면적 지원 속에서 붕괴되지 않고 존속해 왔다. 북한도 동일하게 대규모 살상성 무기와 대국 중국의 서포트를 배경으로 이스라엘과 같은 길을 따라 가면, 이것은 한일 양국에게 악몽이 될 것이다.

늦기 전에 저지하지 않으면, 정말로  손쓰기 어려울 지도 모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장쾌 10/05/13 [23:07]
지난번에 실험한 원자폭탄의 위력은 65년전 히로시마에 투하됐던 원폭보다 훨씬 약한, 더티 밤이라고 봐도 될 정도의 폭탄이었습니다
핵분열 하나 제대로 못하는 기술수준이면서 핵융합을 성공시켰다?
잘 걷지도 못하면서 100미터 달리기 9초기록이 나왔다?
그 시간에 원폭의 위력을 더욱 높였다고 하면 차라리 신빙성이 있을 것입니다만 수소폭탄이라면 허풍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이네요
북한의 핵에 대한 행보는 항상 감시해야겠지만 이번은 구라라고 보입니다
그게아니죠 10/05/14 [09:25]
그들이 지금 그걸 개발할 능력이 있느냐 아니냐가 중요한 게 아닙니다. 

중요한 건 그들이 그걸 개발하려는 시도를 시작하느냐 마느냐가 입니다. 

시작하느냐 마느냐의 사안을 가지고 미국과 협상하려는 겁니다. 미국이 협상의지를 보이지않는다면 개발 시도를 시작하겠다는 겁니다. 개발이 성공할지 안 할런지는 모르는 일이며 무턱대고 북한 애덜은 개발에 실패할 꺼라고 예단하는 것처럼 무사안일한 대처도 없습니다. 

미국의 오바마 정부의 입장에서도 북한이 개발시도에 돌입하게 되는 순간, 지금 내세운 오바마의 비확산 정책 실패를 예견케 하는 정치적 타격이 되게 됩니다. 북한은 그런 걸 노리는 거죠. 

지금처럼 무시하는 식으로 간다면, 실패하던 성공하던 개발에 돌입할 겁니다. 해서 손해날 건 그들에게 아무것도 없으니까요. 

현재 오바마 정부는 이명박 청와대 달래느라고 당장 6자에 들어올 수 없죠. 그럼 북한은 계속 이런 협박질을 하게 될 꺼고 하나 둘씩 또 뭔가로 한 발짝씩 접근학 게 될 겁니다. 
장쾌 10/05/14 [11:17]
개발시도에 돌입하는 순간 정책실패에 준한 정치적 타격이 예상된다는건 이해하기 어렵네요
뭔가 결과가 나와야 되는데 북한은 제대로 원자폭탄 하나 못 만든다면서 수소폭탄 만들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과의 관계가 얼어붙은 상황에서 이게 협상용 카드인건 누구나 다 알고요
문제는 원폭이라면서 기껏해야 2kt밖에 안되는 쓰레기 폭탄 만들어 놓고서 수폭을 만들겠다고 하면 누구나 안 믿는다는 겁니다
게다가 이번 미국정부는 북한의 예상과는 다르게 꽤나 강경한 정책을 쓰고 있어서 이번에 북한이 뭐라고 하든 그냥 넘겨버릴 확률이 큽니다 이제는 단순히 개발의 여지가 협상거리가 아니라 뭔가를 보여줘야만 하는 상황입니다
오히려 북한은 저렇게 카드를 꺼내든 이상 반드시 수폭을 만들어야 하게 생겼습니다 그래야 현재 오바마 정권의 대북정책에 타격을 줄 수 있는거죠
물론 가능성을 0으로 수렴하고 보는건 좋은일이 아닙니다만 그들의 역량을 생각했을때 심각한 의심이 드는것은 사실입니다
게다가 설사 수폭을 만들었다 하더라도 중국과의 관계또한 악화 될 수 밖에 없죠 중국과 북한이 그리 사이가 좋은게 아니라는걸 의외로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데 수폭까지 만들게 되면 핵 억지력 차원에서도 중국도 북한에 마냥 좋은소리 못하게 됩니다
핵융합 카드는 성공할 가능성보다 실패할 가능성이 높은 좋지 못한 패입니다
그리고 한가지 덧붙이자면 미국이 항상 북한을 달래려고 하는것만은 아닙니다
마구잡이 10/05/18 [14:03]
일단 200만 아사설 자체가 개뻥입니다.. 다른건 모르겄구...
... 10/05/19 [02:54]
수소폭탄을 만드는 기술과 핵융합은 아무 관련이 없다고 보셔도 됩니다. 무개념한 한국언론의 황색 저널리즘의 본보기를 잘 보여주었다고 생각이 됩니다. 수소폭탄은 원자탄을 잘 만들면 만들수 있습니다. 다수의 원자탄을 타이밍 잘 맞춰서 터트리는게 기술의 핵심입니다. 핵융합은 그것만 달성되면 자연스레 일어나는 과정이고. 반면에 발전용 핵융합은 플라즈마를 어떻게 잘 다루느냐 따위의 문제입니다. 원자로는 체르노빌처럼 폭주할 수도 있으나 핵융합로는 폭탄처럼 기능할 수 없습니다. 북한의 핵융합 성공주장은 전혀 신뢰할 수 없는 프로파간다에 불과할 겁니다. 아니라면 북한 지도부의 IQ를 의심해야겠죠. 핵융합은 현재 시점에서 실용성 제로에 가까운 돈낭비 연구입니다. 돈많은 선진국의 과시적 연구주제에 불과합니다. 북한은 자신들이 평화적 목적의 핵연구를 할 권리를 가짐을 주장하고 싶은겁니다. 핵융합 성공 주장은 그런 목적에 아주 잘 부합하는 멋진 선전문구죠.
나도 기자할래 10/05/22 [00:44]
수백만이 굶어죽었다는 근거도 없는 낭설을 믿고 계시나 본데요, 그 근거를 한번 대보시죠. 칼기사건이 유엔에서 제재를 받았는지 안받았는지는 아시나요? 기자? 뭐하시는 기자요?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