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 지방 사람이 도쿄에 가지는 불만?

지방 출신 일본인 "도쿄 사람들은 왜 사과를 하지 않나요?"

가 -가 +

안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0/05/11 [20:04]

옛날 어른들이 눈 뜨고도 코 베어가는 곳이 서울이라고 했다.

어리숙한 시골 사람은 서울에서 피해보기 쉽다는 말을 이렇게 만들었나 보다. 지금은 인터넷, 통신 발달로 예전만한 수준 차이는 없지만, 수도와 지방에는 각각의 특성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데, 이것은 일본도 마찬가지다. 약 1억 2천 만 명의 전체 인구 중 10%에 해당하는 1300만 명의 사람들이 도쿄에 몰려있다. 입학, 취업, 전근 시즌인 3월에서 4월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도쿄를 떠나고 찾아온다. 동경에 올라간다고 하여 '상경(上京)' 이라는 말도 생겼다.

그렇다면 상경한 일본 지방민들은 도쿄에 처음와서 어떤 느낌을 받았을까?

인터넷 goo 랭킹사이트에서 2009년 1월 조사한 <도쿄에 와서 이상하다고 생각한 것 랭킹>에 따르면,  1위 '사람이 너무 많다', 2위 '전철 움직이는 대수가 많다', 3위 '만원 전철', 4위 '고층빌딩이 많다', 5위 '역 출구가 많다' 등이었다. 그 밖에는 '집세가 너무 비싸다', '역과 역 사이 거리가 짧다', '한 역에 너무 많은 선이 움직인다', '공기가 나쁘다', '수돗물이 맛 없다' 등이 있었다.

▲  도쿄엔 사람이 너무 많다   © jpnews

도쿄에 올라와서 가장 먼저 이상한 광경으로 보이는 것은 깨알같이 많은 사람들, 그리고 도쿄인들의 필수 교통 수단 전철에 관한 것이 많았다. 주변에도 지방에서 상경한 일본인이 있지만, 그들이 말하는 것은 대부분 "도쿄에 온 지 몇 년째이지만, 여전히 신주쿠 역은 헷갈려요. 길을 잃곤 합니다"였다.

도쿄 신주쿠 역은 전철 노선 약 15개가 통과하고, 1일 이용객이 364만 명을 넘는다. 출구만 해도 200개가 넘으니 처음 온 사람은 고아가 되기 일쑤다. 도쿄 중심에서 1시간 정도만 떨어져도 역 크기가 작아지고, 전철 배차 간격이 넓어지는 것을 보면 도쿄 중심부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몰려있는지 알 수 있다.

goo 랭킹을 본 일본 블로거 중 한 명은 "전철에 액정 패널이 붙어있어 일기예보가 나오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미래가 왔구나라고 생각했다"라는 반응을 보여 네티즌의 공감을 얻고 있고, "마지막 전철이 새벽까지 다니는 것", "뭐든지 줄 서서 사는 것을 보면 이상하다고 생각한다", "길 물어보고 가르쳐주면 고맙다고도 안 하고 사라진다" 등의 의견도 눈에 띄었다.

▲ 도쿄 전철 야마노테선은 출근 시간 2분 간격으로 운행되는 것으로 유명하다    © jpnews

돗토리현 출신 30대 여성은 jpnews의 취재에 "대학교 때 처음 올라와서 사람이 많고, 차가 많고, 높은 건물이 많은 것에 당연히 놀랐다. 내가 자란 동네는 5층 이상 건물이 별로 없었던 조용한 마을이었으니까. 아, 정말 이상하다고 생각했던 것은 만원 전철에서 다른 사람의 발을 밟거나 어깨를 치고서도 미안하다고 하지 않는 것이다. 지역에서라면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후쿠오카현 출신 30대 여성은 "지방에 살았을 때는 마을 사람들이 다 잘 알고 지냈는데, 도쿄에 오니 옆집에 누가 사는 지도 모른다. 도쿄 생활이 편하다고 생각할 때도 있었지만 너무 삭막한 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도쿄 근교에 사는 30대 여성은 "도쿄 중심부에 나온 적이 별로 없어서 지하철 타는 법을 몰랐다. 나는 헤매고 있는데, 금발의 외국인이 슥 지나가는 것을 보고 '외국인이 나보다 잘 아는구나'라고 충격을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후쿠오카현 출신 30대 남성은 "전철이 2분 간격으로 오는 것을 보고 도쿄 사람들은 왜 이렇게 서두르는 걸까 이상했다. 지방에 있을 땐 모두들 2~30분 전 여유있게 출발하여 그렇게 서두르지 않는데 말이다. 조금 더 빨리 출발할 생각은 안하고 마음만 급해서 택시를 타는 것을 보면 십년이 지난 지금도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했다.
 
▲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도쿄     © jpnews

도쿄에 와서 어깨를 부딪히고 사과하지 않는 사람들을 보더라도 '일본인은 불친절하다!'라고 판단하지 마시길 바란다. 일본인 사이에서도 사과하지 않는 사람은 도쿄인 뿐이라는 말이 있으니 말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박필선 10/05/12 [17:53]
서울이랑 도쿄랑 비슷한 점이 많다고들 하잖아요....국가는 달라도 서울사람은 도쿄 사람의 그런 모습 정도는 이해됩니다ㅎㅎㅎ
지나가다 10/05/12 [22:45]
기사 잘봤습니다만
'상경'이라는 말이 동경에 올라간다는 의미로 생긴 말이라는 게 맞는건가요?
일빠 10/05/13 [01:36]
일제 강점기때 서울의 지명이 경성(京城)이었다는 걸 생각하면 이해가 가시나요? 지명이 바뀌면서 상경이란 말도 같이 바뀌어야 하는데 그대로 계속 쓰다보니 우리말로 토착화된 경우지요. 
345 10/05/13 [10:19]
일제시대 경성이라는 지명이 영향을 미친 것은 사실이나 상경이라는 표현은 본래 '수도에 가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만큼 굳이 일제시대의 잔재라고 해서 배척할 필요는 없을 겁니다.
음.... 10/05/13 [18:58]
일본의 다른모습을 새로이 알게 되었네요~
MiHo 10/05/13 [22:42]
혹시라도 도쿄에 가서 부딪히고도 사과하지 않으면 안되요~ 도쿄사람들이 그렇다고 해도 도쿄에는 지방에서 올라온 사람들이 훠~얼~씬 많기 때문에 부딪히면 당연히 사과해야 합니다~ㅋ 너 왜 사과 안하니 라는 은근한 분위기 흐를때도 있답니다 ㅡㅡ;;
지나가다 10/05/14 [00:27]
답변 감사드립니다만...수도를 의미하는 京 이라는 한자가 일본에서 사용하기 시작한 한자가 아닌만큼 상경이라는 표현은 한자를 사용하는 나라라면 모두 갖고있을 표현일거 같은데, 일본에서 시작된 표현이 맞는지가 궁금했을 뿐입니다.
지나가다 10/05/14 [00:29]
동경보다 더 오래전부터 수도였던 교토에도 京 이 들어가지요. 상경이라는 말이 동경으로 수도를 이전한 뒤에 생긴 표현일까요?
케이스바이 10/05/17 [23:24]
한번은 후쿠오카 지하철 역에서 친구랑 잡담중이었는데
누군가가 등을 퍽 치더니 얼굴도 안보고 휘리릭 가버리더군요
일본도 저런 사람있구나...했습니다
도시사람이 시골사람보다 삭막한건 만국 공통인 듯 해요
독일살던 사촌도 비슷한 얘길 하더라구요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