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마이니치, 북 후계자 사진 오보 낸 이유?

"마이니치의 특종도 역시 오보였다!"

가 -가 +

변진일 (코리아리포트
기사입력 2010/04/21 [17:34]

지방 출장을 마치고 도쿄로 도착해, 자택으로 돌아가기 전에 일단 사무실에 들러 문제의 '마이니치'의 기사를 엄밀하게 체크했다.
 
역시 전날 직감적으로 말했던 것과 같이 '북한 지도부와 가까운 관계자나 한국 정보기관의 관계자'의 증언을 통해 마이니치가 1면 톱으로 보도한 정은 씨에 관한 기사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마이니치'는 조선 중앙통신이나 노동신문 등이 '3 월초에 정은 씨의 사진을 보도했다'라며 그 사진이 게재된 노동신문의 제목을 뽑고, '김정일 총서기 가까이서, 제철소 시찰'이라는 헤드라인으로 대대적으로 보도했지만, 이것은 완전히 허위보도였다.
 
'마이니치'는 김 총서기가 3월 초순에  김책 제철소 공장을 시찰하고 있을 때 수행자 중 한사람을 정은 씨가 확실하다고 전했지만,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김책제철소의 관계자인 것이 밝혀졌다. 한국 정부 및 한국의 매스컴도 '김정은이  아니다'라며, '마이니치'의 기사를 '오보'라고 단언했다. '조선일보'는 사진에 나온 인물을 '김책 제철소 김광남 기사장'이라고까지 특정했다. 
 
문제의 발단은 다음과 같다. 3월5일 평양에 있는 의류관련 기업에서 '오늘 노동신문을 확실히 볼 것'이라는 지시가 나왔다. 직원 중 한사람이 상사에게 '무엇이 실려 있습니까'라고 물으니, 상사는 '김 대장(정은씨의 별명)의 모습이 크게 게재되어 있다'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북한 지도부에 가까운 관계자에 의하면 이 지시는 조선 노동당의 각 기관을 통해서 폭넓게 확산돼 '3월5일자 신문'을 구하는 사람이 잇따랐다'라고 한다. 마이니치가 "지금까지 베일에 싸여있던 온 정은씨의 모습이 선보인 형태다"라며 '북한 지도부에 가까운 관계자'나 '한국 정보기관의 관계자'의 이야기에 근거해 보도했으나, 결국 이 기사는 만들어낸 이야기가 되어버린 셈이다.
 
'마이니치'의 반도 겐지(坂東賢治) 외신부장은 jpnews의 오보 관련 문의에 대해 '기사는 충분한 취재에 근거하고 있으며, 내용은 사실이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라는 코멘트를 발표했으나,다음 사진을 보면 '마이니치'의 기사가 틀렸음을 알 수 있다. 
 
▲ 북한 후계자 오보 관련 사진     ©변진일
 
사실, 김총서기는 3개월 전인 작년 12월에도 이 제철소를 방문했다.
 
왼쪽이 올해 3월 초순에 김책제철소를 방문했을 때의 사진이고 오른쪽이 작년 12월에도 김책제철소를 방문했을 때의 사진이다. '마이니치'가 '정은 씨'라고 특정한 인물이 작년의 12월에도 찍혀 있다. 또, 작년 2월에도 김총서기는 이곳을 방문하고 있었으나 역시 그때도 이 인물은 등장해서 김총서기에게 여러가지를 설명하고 있었다.
 
'마이니치'는 "'3월5일자 신문'을 구하는 사람이 잇따랐다. 지금까지 베일에 싸여있던 온 정은 씨의 모습이 나타난 것이다"라고 그럴 듯하게 쓰고 있지만, 이 인물이 정말로 '정은'씨라면 이미 작년에 선보인 것이 된다.

그리고 사진을 보면 일목요연하게 알 수 있지만 겉보기에도 30대 후반에서 40대로 보인다. 그런데 정은 씨는 이제 겨우 27세다. 이것만 보더라도 이미 마이니치의 보도가 오보라는 것을 증명하는 데 충분하다.
 
이 기사는 베이징 특파원이었던 니시오카 쇼지(西岡省二) 기자와 사와다 가쓰미((澤田克己) 기자의 기명 기사다. 베이징 특파원 시절의 니시오카(西岡) 기자에 대해서 말하자면, 그의 '북한 관련 기사'는 지금까지 몇번인가 옐로카드(yellow card)를 낸 적이 있다.

왜 그런지, 그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자.

니시오카 기자는 재작년 (08년) 11월 26일자에 "북한 정세에 대해 잘 아는 중국측 관계자"의 이야기라며 "김총서기가 10월 하순에 발작이 재발돼, 상태가 심각하다. 현재는 소강상태에 있다"라고 보도했다.
 
그런데, 5일후인 11월1일에 김 총서기가 김일성 대학 창립일 전날인 30일에 축구를 관전하고 있었던 것이 판명됐다. 10월 하순에 쓰러져 심각한 상태에 있었던 중환자가 과연 축구를 관전할 수 있었을까? 이 축구 관전 사진은 한국의 정보기관, 국가정보원장의 증언으로 진짜임이 확인됐다.
 
같은 해 9월 25일자에서는 "차남인 정철 씨가 북한 가장 중요한 자리 중 하나인 조선 노동당 조직 지도부 부부장에게 발탁되었다는 것이 밝혀졌다며 남동생인 정은 씨에 대해서는 '당의 요직이 아닌 조선 인민군에 배속되어, 후계 레이스로부터 사실상 탈락했다"라고까지 쓰고 있었다.

또한, 2008년 12월 1일자에서는 북한 정권에 가까운 관계자의 이야기'라며 "총서기의 후계자로서 장남인 정남 씨를 미는 장성택 조선 노동당부장이 작년말 차남인 정철 씨를 담당하는 총서기 측근인 장로 이제강 조선노동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에게 '정남 씨로의 단일화'를 요청해, 결렬되었다는 것이 밝혀졌다"라며 후계다툼을 장남과 차남의 싸움에 초점을 맞춰서 썼다.

그런데, 그 1개월 후인 09년 1월8일 연합 뉴스가 "노동당조직 지도부와 인민군 정치국은 '정은'을 후계자로 결정. 이재강 당조직 제1부부장이 과장급 이상인 간부를 긴급 소집하고, 김 총서기의 후계자결정 지시를 직접 전했다"라고 보도했다.
 
이런 보도가 나오자 니시오카 기자는 아무런 설명도 없이 돌연, 2월 17일자에 "'북한 정권에 가까운 관계자의 이야기'라고 '북한군의 중추기관, 조선 인민군 총정치국이 지난달 상순까지, 김정일 총서기의 후계자에 삼남 정은 씨가 뽑혔다는 내부 통달을 냈다는 것이 밝혀졌다. 조선 노동당이 아닌 군에 배속되어, 현재는 당의 부부장직에 해당하는 군의 간부로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라며 3개월전의 실각 기사와는 정반대 내용을 썼다.

이것뿐만이 아니다.

작년 3월 5일자에서는 '베이징의 외교 소식통'의 이야기로 "정은 씨가 평안북도 내의 선거구에 후보자 등록을 했다는 정보가 있다. 당이나 군의 고급 간부는 대의원이어야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정은 씨도 고급 간부 취임을 염두에 두고 등록을 끝마쳤을 가능성이 높다"라고 했으나, 이것도 사실이 아니었다.
 
후계 문제 이외에도 몇개의 '문제 기사'가 있었다.
 
한가지 예를 제시해보자.
 
예를 들면, 재작년 (08년11월26일자) 북일 교섭 북한 담당자인 송일호 대사에 대해서 '베이징의 외교관계자'의 말을 빌려 쓴 '근신인가? 송대사와 연락이 안돼, 일본 당국'이라는 기사에서 "북한의 송일호 대사가 대일교섭에 관해 교섭 전에 자국의 방침이 일본측에 알려졌다는 이유로, 지도부에서 '자아비판'을 명령받고, 근신 상태에 놓여 있다는 정보도 있어 일본측이 확인을 계속하고 있다"라고 썼다. 이것도 분명히 실수이었다.

송씨는 당시 (지금도) 건재하며, 08년 11월 26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베이징 경유으로 방북한 일본인 비지니스맨과 회식 뿐 아니라 27일에는 노래방까지 같이 갔으며, 일본의 걱정을 아랑곳하지 않고 태연하게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이 정보에 대해서는 북한에 정통한 일본의 일부 정치인의 귀에도 들어가 있었다.
 
마이니치가 자신들에게 들어오는 정보가 '가짜'인지 아닌지 판별할 능력이 없다면 가까운 시일 내에 또 실수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결국 저질러버렸다'는 게 이번 오보에 대한 솔직한 내 감상이다.
 
'북한 지도부에 가까운 관계자','북한 정세를 잘 아는 중국측 관계자','베이징의 외교관계소식통'의 이야기를 믿고 그대로 쓰느니, 이러한 어설픈 취재원과는 단호하게 관계를 끊는 편이 낫다. 그렇지 않으면 '마이니치'의 '북한 관련 기사'는 신용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천하의 마이니치가 1면에 오보를 내다니. 작년 6월 아사히신문이 보도한 '정은 극비 방중'기사도 그렇지만, 체크 기능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장쾌 10/04/21 [21:38]
구라가 되부렀네 그려... ㅡ,.ㅡ
헐... 10/04/22 [10:26]
데스크 기능에 문제가 있는건가...-_-;; 

한번도 아니고 계속 저러면 그게 일부러 그러는건가 싶기도 한데 

스스로 3류라고 증명하는 건가 
허허허!! 10/04/22 [19:54]
분석까지 필요있슴??  많이 팔면 장땡 아니겠슴??  후계자가 누군지도 모르는
미국, 일본의 정보력. 24시간 군사위성이 뱅뱅 돌아간다면서, 예고한 발사 시간도 모르는 디... 참,  웃김둥.
최고봉 10/04/23 [01:59]
왼쪽 정일이사진을보면 뭘가르키고있건만 쫄따구들은 거길안보고 다른곳보네.
또한 오른쪽의 빨넥은..좌편에비해 가깝건만 키는 왜 더작아?
마구잡이 10/04/23 [11:34]
왜왕의 스캔들 기사내면 폭발적인 돈이 될텐데..위쉽울거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