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친밀감 느끼는 인물 1위 '김연아' 

한일 공동 여론조사, 양국 각각 '친밀감 느끼는 인물'은 누구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0/04/17 [10:18]

한국의 <한국일보>와 일본의 <요미우리신문>이 함께 진행한 '한일 공동 여론조사' 결과가 <요미우리신문> 17일자에 소개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이 가장 친밀감을 느끼는 일본인은 여자 피겨 스케이팅 아사다 마오 선수(43%) 가 꼽혔으며, 일본인이 가장 친밀감을 느끼는 한국인은 김연아 선수(50%)가 차지했다.
 
한국에서는 아사다 마오 선수 다음으로 안도 미키 선수(18%)와 메이저리거 이치로 선수(18%)가 나란히 2위로 뒤를 이었다.
 
일본측에서는 김연아에 뒤를 이어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활약하는 이승엽 선수 21%, 배우 배용준 씨 18% 가 차지했다.
 
여론조사는 한국과 일본의 예능, 스포츠계의 각각 11명 중에서 3사람까지 복수응답이 가능하도록 진행됐다.
 
가장 친밀하게 느끼는 연예인, 스포츠 선수
 
한국
1위 아사다 마오 43%
2위 안도 미키 18%
3위 이치로 18%
4위 기무라 다쿠야 8%
5위 오다기리 조 5%
 
일본
1위 김연아 50%
2위 이승엽 21%
3위 배용준 18%
4위 최지우 17%
5위 보아 17%
 
(4월 17일, 요미우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10/04/17 [13:50]
일본인들은 친밀감을 느끼면 

티비에서 사실 왜곡하고, 기술 날조하고,

이상한 캡쳐 사진 공중파에 내보내면서 

남자 아나운서가 봉으로 얼굴 툭툭 치고, 

하루도 빠짐없이 유튜브에 영어, 일어로

연아 날조 영상 올리고, 익명성 보장되는

사이트에서 하루 종일 씹어대고....

그런게 일본에서 말하는 친밀감인가 보죠?

아.... 물론 그런 사람들은 일본 대중들이 아니겠죠.

아주 극소수의 혐한, 우익일 뿐이겠죠. 

재팬 야후 네티즌들도 소수의 혐한일 뿐이고, 

2ch는 당연히 미친 소수 혐한이겠고...

일본 블로거들도 소수의 혐한일 뿐이고..

얼마전 연아 인터뷰 왜곡 날조한 일본 여기자, 

방송에 나왔던 일본 피겨 전문가들, 왜곡 사진 

보여주면서 연아 얼굴이나 툭툭 치던 남자 아나운서..

다들 소수의 혐한일 뿐이겠죠.

........?

이상하네....혐한이 너무 많네...??
1234 10/04/18 [16:34]
스포츠에서 쉽게 보이는 덩치에서 나오는 힘
너무 허술한 역사왜곡 그로인한 거짓말의 반복
문화의 얕음을 감추기 위해 강조하는 일본의 정신과 예
ㅇㅇ 10/04/23 [22:58]
이건 친밀감이 아니고 그냥 인지도인 듯.
그냥 알고만 있는거랑 친밀감을 느끼는거는 다르죠. 설문에 참여한 사람들이 바보인건지 설문한 사람이 바보인건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