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회사 회식을 이렇게 즐기자!

가 -가 +

전유성
기사입력 2010/03/31 [13:37]

오늘 저녁, 회사 회식 있습니다. 회식을 하러 갑니다.
 
회식은 사원들 간의 친목도모에 아주 좋은 역할을 합니다. 그동안 못했던 이야기도 터놓고-다 터놓을 수는 없지만- 서로 칭찬도 해주고 저 사람이 나를 평상시에 어떻게 생각하는지 탐색도 할 수 있고, 이번일(저승에 가서 염라대왕 어금니를 치료하고 돌아오는일)을 성사시킬 때 있었던 비화도 털어놓고..!!
 
근데 회식의 방법이 늘 같을 수밖에 없다 보니 때로는 회식에서 은근슬쩍 빠지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물론 집에 무슨 일이 있다면 빠질 수도 있지요. 하지만 매번 빠질 수 없는 게 회사의 회식 아니겠습니까? 저녁 먹고 술 마시고 큰 소리로 “위하여” 몇 번 외치고 노래방! 노래방! 노래방 가서 조금 억지로 노래도 부르고 !

또 어떤 사람은 언제나 그 노래만 부르고 그 노래만 부르라고 억지로 시키고 !!! 어느 날 술 없는 회식 한 번 하면 어떨까요? 저녁 먹고 회사 근처 산책하기! 회사 근처 공원에 가서 닭싸움 한 번 하고 끝나고 치킨집에 가서 닭다리 잡고 삐약삐약!
 
▲ 회식, 술 한 잔     ©jpnews


생맥주 한 잔만 하고 집에 가기!
공원에서 술래잡기 한 번!
혹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두어번!
여기서 재미를 붙이면 “노래방  가서 묵찌빠는 어떨까?”
 
진도 나간 김에 조금 더 나가면 여직원들끼리 모여서 고무줄놀이!
~육군사관학교 갔다 오더니 나라를 사랑하는 꽃다발~ 수건 돌리기는 꼭 소풍가서 해야만 된다는 법이 있더라도 어기고 회사 회식 시간에 해보는 건 어떨까?
 
앞니에 까만 김 부치고 노래하기는 해 본 회사가 있을 수도 있지만 안 해봤다면 오늘 회식은 앞니에 까만 김 부치고 해보자는데 한 표! 아니 몰표를!!!! 회식이 빡빡한 회사의 숨통을 틔여주기 위한 목적이 확실하다면 늘 일률적이고 평범해서야 말이 되는가?
 
아침에 회사에 출근했더니
"오늘 점심시간에 구내식당에서 보물찾기가 있대!!"
라고 하는 밝고 명랑한 회사는 어떻겠는지요???
 
오늘의 잡담, 여기서 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