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중년 여성 40% 섹스리스 '10년만 젊었어도..?'

가 -가 +

안민정 기자
기사입력 2009/04/30 [12:21]

 © jpnews
 
일본 주간 여성지 '여성자신' 3월 24일 호에서 35세 이상 65세 미만의 성숙녀 '골드미스'들을 대상으로 '성만족도'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현재 성생활에 '불만'을 가지고 있다고 응답한 여성이 약 40%로 불만의 이유에 대해 '자신을 이해해주지 않는다' 27.3%, '횟수가 적다' 18.0%, '하고자 하는 마음이 없다' 14.0%로 나타났다.

또한, 앞으로도 '1년에 한번도 없다','앞으로 성생활은 없을 것 같다'라고 대답한 섹스리스 예비군이 무려 37.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일본 내 '섹스리스'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q. 어느 정도 성생활을 하고 있습니까?

    앞으로 없을 듯   27.6%
    월 2~3회           24.0%
    1년 이상 없다     10.0%
    월 1회                9.7%
    주 1회                9.7%
    2~3개월 1회        9.0%
    반년에 1회          8.3%
    1년 1회               1.7%
 

이에 대해 '전과 비교하여 당신의 성욕구는 어떤가' 에 대해서 질문을 한 결과, '상당히 없어졌다'가 47.7%, '조금 없어졌다'가 26.0%로 나타나 약 73.7%의 중년여성이 성생활을 하고자 하는 욕구 자체가 사라진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자신의 성생활이 가장 활발했다고 생각되던 때를 30대 여성 47.0%가 '20대 후반', 40대 여성 30.0%가 '30대 전반', 50대 여성 34.0%가 '30대 후반'이라고 답해 약 10년 전을 '성생활의 피크'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나타났다고.


q. 성욕구가 가장 있었던 때는 언제입니까?

    <30대>                     <40대>                         <50대>
    20대 후반   47.0%        30대 전반   30.0%         30대 후반   34.0%   
    30대 전반   28.0%        20대 후반   25.0%         20대 후반   22.0%
    20대 전반   16.0%        30대 후반   17.0%         30대 전반   20.0%
 

전체적으로는 성생활이 활발했던 때를 '20대 후반~30대 전반'으로 생각하는 중년여성들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성의학회에서는 '병이나 출산 등 특별한 사정이 없는데도 커플, 부부사이에 1개월 이상 성접촉이 없는 경우'를 '섹스리스'로 진단하고 있다. 일본의 섹스리스 커플은 30대의 26%, 40대의 36%로 보통 결혼과 출산으로 가장 성생활이 활발할 시기에 약 30%의 사람들이 '섹스리스' 문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