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자나라 일본, 새해 첫 서예쓰기대회 열려

가 -가 +

야마모토 히로키
기사입력 2010/01/07 [15:42]

일본어에서 한자어는 빼놓을 수 없는 문자. 초등학교 고학년 때는 한자어를 익히는 것은 물론이고 서예도 필수.
 
지난 5일, 도쿄도 치요다구 일본무도관에서 무도관 주최로 신년 가키조메(새해 첫 서예쓰기)인 "전일본 가키조메 대전람회"가 열려, 유아부터 82세까지 3,300명이 참가했다.
 
대회 시작에 앞서 일본무도관의 마쓰나가 히카루 회장은 "정신을 통일하지 않으면 훌륭한 글씨를 쓸 수 없다. 차분하게 써주면 좋겠다."라고 인사했다.
 
참가자는 전국에서 모인 5,600명의 엔트리 중에서 선발된 3,300명으로 신년의 마음을 새롭게 하고 북소리가 나자 지정된 과제를 글씨로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전람회 다음날인 6일에는 3300점에 대한 심사를 하며, 24일에는 공모작품의 심사도 한다. 이중에서 내각총리대신상 1명 등이 뽑힌다.
 
사이타마에서 온 초등학교 6학년인 마쓰자키 에미(12) 양은 "긴장하지 않고, 평소대로 글씨를 쓸 수 있었다. 무도관에서 가키조메를 할 수 있어서 기념이 됐다."라고 즐거워했다. (번역 김현근)  
 
5日、東京都千代田区の日本武道館で同館主催の新年の書初め(かきぞめ)「全日本書初め大展覧会」が行われ、幼児から82歳までの3300人が参加した。

会の冒頭、日本武道館の松永光(マツナガヒカル)会長は「精神を統一しなければ立派な書は書けない。しっかり落ち着いて、取り組んで欲しい」と挨拶。

参加者は全国から集まった5,600のエントリーの中から選ばれた3,300人。新年への思いを新たに、合図の太鼓の音とともに、指定課題の文字に取り組んだ。展覧会翌日の6日には、3300点の審査を行い、24日には公募作品の審査も。その中から内閣総理大臣賞1名などが選出される。

埼玉から来た小学六年生のマツザキエミさん(12)は「緊張せず、いつもどおりの書が書けた。初めての参加だったが、武道館で書初めができて記念になった」と喜んでいた。

◆ 사진으로 보는 가키조메 대회. (촬영 야마모토 히로키)

▲ 첫 서예 쓰기 대회     ©jpnews
▲ 마쓰나가 히카루 니혼부도칸 회장 인사말    ©jpnews
▲ 첫 서예 쓰기 대회     ©jpnews
▲ 첫 서예 쓰기 대회     ©jpnews
▲ 첫 서예 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     ©jpnews
▲ 새해 첫 서예쓰기 대회가 열린 일본무도관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프린스턴s 10/01/07 [23:54]
펜으로 한자를 쓰면 괜찮은편인데, 서예로 한자를 쓰면 한자가 아니라 낙서로 나와서 ㅎㅎㅎㅎ  한글서예로 해도 글씨가 6살 어린이 낙서수준이라 ㅎㅎㅎ 
Bahia 10/01/08 [05:36]
근본을 모르는 거지요. 지 이름이 무슨 뜻인지도 모르는 사람이 수두룩 빽빽 입니다. 게다가 한자가 우리글이 아니라고 하는 훌륭한 한글학회 족속들 때문에 우리는 근본도 모르는 자식들이 되어 갑니다. 제발 좀 정신 차립시다. 
한문은 우리나라말 화된 우리글입니다. 우리가 쓰는 글의 90 퍼센트 이상이 한자로 된 말이구요. 우리 이름도, 우리 족보도 , 심지어 우리 역사도 다 한자로 된 거에요. 누가 발명하면 어떻습니까? 한글학회 녀석들은 우리 조상이 한반도에서만 살았다고 좁혀서 애기하지만 그게 아니에요. 중국, 일본 민족들이 다 우리와 같은 뿌리를 가지고 있단 말이죠. 한글 만들어서 참으로 자랑스럽지만 우리글인 한자도 잊어선 안됩니다. 얼마나 편하고 조어를 하기 쉬운 말이지요. 한중일 한자 동맹이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한국은 좀 있다가 깨닫게 될겁니다.
나그네 10/01/08 [23:52]
우선 우리 이름도 족보도 심지어 우리 역사도 한자로 된거라는 님의 의견이 심히 거슬리네요.

그리고 우리가 쓰는 글의 90%이상이 한자로 이루어진 게 아니라 70%가 한자로 이루어진 거구요 어떤 학자분은 오히려 70%가 순 우리말이라고 하신분도 있습니다. 

당장 확인하고 싶으시다면 님이 쓰신 글이나 제가 쓴글이 몇프로나 한자어로 되어 있는지 세어보시면 되겠네요.

그리고 통일신라 때 부터 한자가 본격적으로 들어온 거로 알고 있구요. 그러니 한자를 모른 다고 해서 근본을 모른다고 하시는건 너무 터무니 없네요. 오히려 한자어가 아닌 순우리말을 더욱 찾아서 보존하는게 우리 근본을 더 알아가는 일 아닐까요? 순 우리말은 우리 민족이 한자를 쓰기 전부터 있었던 진짜 우리 고유어니까요.
10/01/09 [12:23]
한글 빠 때문에 그러는지 몰라도
내가 보기에 당신은 한자 빠요...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