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800엔 북한 마약이 일본에선 6만엔에 거래

일시적으로 줄었던 북한산 마약 밀매, 다시 일본에 들어오나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09/12/28 [10:39]

<도쿄신문(12월 28일자)>은 북한 나남에서 마약이 제조되고 있으며, 러시아 마피아가 이것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 마피아가 북한을 주목하는 것은 지난 2001년 규슈해역에서 있었던 공작선사건으로 북한의 각성제 운반 루트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베이징 올림픽 개최당시, 중국 정부의 대대적인 마황(각성제 원료) 단속으로 북한의 각성제 제조 공장은 잇따라 문을 닫았다.
 
그러나 인공위성이나 탈북자 정보에 따르면, 북한 나남에서는 각성제를 계속 만들고 있으며, 화학 합성 각성제도 증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현재 일본에 들어오는 북한제 각성제는 홍콩이나 마카오 등의 마피아를 통해. 그러나 이것이 러시아를 통하게 되면 더 많은 북한제 각성제가 유입될 전망이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 각성제 가격은 1그램에 800엔 정도이지만, 중국에 들어가면 2000엔이 된다고 한다. 러시아 마피아는 중국 마피아로부터 이를 3000엔에 구입해 10배 가격인 3만엔 이상에 일본에 밀매한다. 최종적으로 일본의 마약도매상이 판매하는 가격은 1그램 6만엔이라고.

공작선사건 당시, 중국산과 북한 각성제가 일본에 밀매되는 각성제의 90%를 차지하고 있었지만, 사건 이후 일시적으로 북한산이 급감했다.
 
하지만 경찰청은 러시아 마피아가 북한산 각성제 밀매에 참여하면 다시 북한산이 늘어나지 않을까 우려를 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12월 28일, 도쿄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대단원 09/12/29 [01:13]

북한이 마약밀매와 위조달라를 만든다는 주장은,
일방적인 한쪽의 의견이고,
더구나 일본에서는 납치 문제와 함께 북일수교를 유리하게 만들기 위한
수단으로 자주 쓰이는 측면이 있는데,
일본신문의 기사를 여과없이 보도하는 것은 문제가 있지요.

민족의 미래를 생각하면서 기사를 고르면 좋겠습니다.
alv- 10/01/12 [22:02]
일본에서 어떤 기사를 내보내는지 알리기 위한 목적도 있을텐데
집단의 이익을 위해 기사를 여과해서 올리자는 말은 황당하게 들리네요.
별 것 아닌 이런 정보도 아는 사람만 알아야 하나요?
"이런 기사를 내보내는 것은 일본측이 협상의 카드로 쓰기 위함"
이라는 주장만 하셔도 충분할 것 같네요.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