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서 우체국 건물 등 '일본 유산(遺産)' 새롭게 각광

일본 압력으로 개항한 인천시 '아트 플랫홈', 예술시설로 재탄생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09/12/10 [15:33]

<요미우리 신문>(12월 10일자)은 "한국에서 일본 식민지지배에 대한 반발로 구조선총독부가 1996년에 철거됐으나 최근 몇년간 포항시가 일본가옥의 보존・정비에 나서는 등 일본 건축을 문화재로서 인정하려고 하는 움직임이 생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 인천시 구시가지에 있는 일본우선(郵船)주식회사가 1888년에 세운 사옥(등록문화재 제248호) 등이 개조돼 예술진흥시설로 탄생했다."며, 이 시설도 한국의 새로운 조류에 따른 변화의 증거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인천시의 신시설은 '아트 플랫홈'이라는 명칭으로 조선왕조가 1883년에 일본의 압력으로 개항한 인천항 중구에 위치"하며, "중구가 1980년대부터 인천시 신시가지의 발전에 밀리자 2004년 지역진흥책으로 예술시설 건설에 나선 결과"라고 전했다.

신문은 "이 시설 부지면적은 8,450평방미터로, 19세기말 개항기부터 20세기 식민지시대에 걸쳐 세워진 일본기업 건물 등 4동을 포함한 계 13동이 전시장이나 예술가의 아트리에・숙박시설로 개조됐다"고 전했다.

4년전까지 항만 관련 기업이 쓰고 있던 일본우선(郵船)사옥은 도서관으로 바뀌었으며, 이 건물은 구한말 일본의 한반도 진출초기에 지어진 건축으로 건축 당초 붉은벽돌과 1930년대 추가된 황색 타일을 관찰할 수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가을에 개관한 아트 플랫폼에서는 12월 4일부터 13일까지 주한일본대사관 주최로 우키요에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구상단계부터 시설에 관여한 건축가 황순우 씨는 "시설내의 건축군은 개항이후 역사를 말해주는 '근대문화유산'이라고 표현했다"고 신문은 말했다.

 (12월 10일, 요미우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0000 09/12/11 [08:44]
일본에 대한 반발로 철거라면 구 서울역역사도 철거해야겠지만

현재 구 서울역 역사도 지방문화재로 보호받고 있는걸로 아는데?

총복부건물의 철거가 불가피 했던 점을 알아야한다...

일제시대에 서울에 남아도는게 땅이었는데 하필 일제가 

경복궁 일부를 헐고 경복궁 정전인 근정전 앞에 고의적으로 총독부를 건설한 이유가 뭘까? 

만약 한국이 현 일본 황궁 정문을 헐고 그 앞에 현대식 건물인 관청을 

강제로 지으면 일본인들은 그 건물을 보존할것인가? 

총독부건물 철거는 일본에 대한 반발과는 다른 차원이다..즉 

그ㅜ 일본에 의해 악의적으로 훼손된 경복궁을 복원한 것일 뿐.....
so cool 09/12/11 [20:03]
참 일본놈들은 답이 없다.뻔히 명박이가 오사카태생에 매국노들지지로 당선된거 알면서 지고향 포항에 돈들여 부으면서 저런짓 하는걸 무슨 일본유산각광이라는 거창한 표현을 쓰는구나.이러니 일본애들이 국제감각이 떨어지고 외국에서 욕 엄청나게 쳐먹는 지네나라를 자랑스러워하지.니네가 히틀러가 유대인들 죽인거보다 더한짓했다고 하면 기절할 놈들 대부분일거다.배우지를 않았으니깐.에휴.참 쪽바리들은 답이없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