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중지·취소 행사에 최대 2억5천 지원

긴급사태선언으로 중지, 취소된 행사 피해 비용 지원하기로

가 -가 +

온라인 뉴스티
기사입력 2021/01/20 [10:54]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선언으로 중지, 연기된 행사와 관련해 피해비용 최대 2500만 엔, 우리돈  약 2억 5천만 원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지원 대상은, 긴급사태선언이 발령된 광역지자체 11곳 지역 행사의 주최자 및 운영법인이다. 음악, 연극, 전통예능 등의 공연, 또는 전시회나 놀이공원 등이 그에 해당되며, 행사가 중지되거나 연기됐을 경우, 취소 비용이나 티켓 환불 수수료 등 경비를 최대 2500만 엔 지원한다.

 

다만, 중지 혹은 연기된 행사의 선전 영상을 제작하고 이를 해외에 전개하거나 방일 외국인 증가로 이어지는 것이 조건이다. 신청에 필요한 서류와 신청 개시 시기 등은 향후 발표할 계획이라고 한다.

 

한편, 이번 조치와 관련해 일부 일본 시민들은 일부 회사에 국한된 지원이 아닌, 공평하고 포괄적인 지원책을 내야한다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분명 행사를 중단하면 부담이 클 것이다. 다만 이런 사태 속에서 행사를 개최하려 한 것 자체가 자살행위이고, 자살행위를 한 사람들을 나라가 국민세금으로 도와준다는 게 굉장히 의문이다", "불공평한 지원은 이제 그만하자. 코로나 상황에서 행사를 열려고 했던 것은 개최를 못할 수도 있다는 전제하에 이루어지는 것 아닌가. 그럴 바에는 모든 취소비용을 지원하든지. 이게 뭔가" 등의 의견이 잇따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