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스가 내각 지지율 폭락, 41.3%

정권 발족 4개월만에 지지율이 비지지율 앞서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21/01/12 [14:40]

일본 스가 내각의 지지율이 41.3%를 기록하며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9,10일 이틀간 전국 전화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41.3%를 기록했다.

 

12월 여론조사 때의 12.9% 하락폭에 이어 이번에도 전회대비 9%나 하락한 수치를 보였다.

 

비지지율은 42.8%로 정권 발족 불과 4개월만에 지지율을 상회했다. 

 

특히 코로나 사태 대응과 관련하여, 일본정부가 선포한 '긴급사태선언'의 타이밍이 "너무 늦었다"는 의견이 무려 79.2%에 달했다. 

 

더불어 일본 정부의 코로나 대응에 대해 긍정적 평가가 24.9%에 불과했고, 부정평가는 68.3%에 달해 코로나 대응이 지지율 하락에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직접적인 이유에 대해서는 "지도력이 없다"가 41.2%로 가장 높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