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文 신년사, 日 "위안부 재판 언급 없어"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日언론 "한일관계 악화 해결책 제시 없어"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14:00]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신년 연설에서 한일관계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고 이날 일본언론은 보도했다.

 

일본언론은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언급하는 데 그쳤다면서 양국간 큰 현안이 되고 있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최근 위안부 할머니들의 손해배상 청구를 받아들여 일본정부에 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을 내렸다.

 

이에 대해 일본정부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과 2015년의 위안부 합의를 거론하며 "위안부 문제는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고 주장,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국정부에 대해서는 사법부의 판단이라고 좌시할 게 아니라 직접 나서서 해결책을 모색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 문제의 해결 이전에 한일관계 개선은 없다고 못을 박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신년사에서도 구체적인 해결책이 없자, 일본 언론이 비판적인 논조를 보인 것이다.

 

물론 한국 정부로서는 3권분립에 따라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편, 일본 언론은 문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언급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일본 후지TV는 문 대통령이 연설에서 "신종 코로나 대책의 과정을 통해 공생과 평화의 실마리가 발견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한 점을 주목했다.

 

이 매체는 "한국의 군비증강과 한미합동훈련 중단이 있어야 관계 개선도 있다", "코로나 대책 협력은 본질적이 아니"라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함께 전하면서 2021년에도 남북관계 개선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