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긴급사태선언 범위 확대 검토

기존 수도권 지역 4곳에서 관서지역 등으로 확대할 듯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21/01/09 [06:15]

일본 정부는 8일, 긴급사태선언 범위를 기존의 수도권 광역지자체 4곳에서 더욱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일본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4일 연속으로 사상최다치를 경신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관서지역 광역지자체 3곳을 비롯한 각지 상황을 보고 최종 판단을 내린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긴급사태선언 범위 확대의 필요성에 대해 "제대로 상황을 확인한 뒤 대응하겠다"고 언급했다.

 

불과 하루 전인 7일 기자회견에서는 긴급사태선언의 범위 확대에 대해 "현시점에서는 그럴만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관서지역 지자체들이 긴급사태선언 발령을 원하고 있고 상황도 심상치 않아 본격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은 8일, 관서 지방 지자체인 오사카, 교토, 효고의 지사들과 전화로 의견교환을 나눴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매우 강한 위기감을 (지사들과)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사들과 계속 긴밀히 연계하면서 대응할 것이다. 전문가 의견에 따라 적절히 판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