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긴급사태선언, 50조 원 피해"

발령 한달간 4조 8900억 엔 상당의 개인소비 줄어든다는 전망 나와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21/01/05 [11:37]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선언을 내면 일본 경제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본 정부는 8일부터 긴급사태선언을 발령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고 현재 구체적인 정책방향을 잡고 있다. 음식점 휴업 요청, 저녁 시간대 외출 자제 등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노무라 종합연구소 기우치 다카히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도쿄를 비롯한 수도권 광역지자체 4곳에 한달간 긴급사태선언이 발령될 경우, 4조 8900억 엔, 우리 돈 약 51조 원상당의 개인소비가 줄어든다고 추산했다. 

 

이는 일본의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0.88%에 상당한다. 지난해 4~5월 당시 긴급사태선언이 전국에서 발령됐을 때는 22조 엔의 소비가 소실됐다고 보고 있으며, 대상을 이번과 같이 지자체 4곳으로 한정하고 한달만 긴급사태선언을 발령했을 시에는 악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봤다.

 

다만, 기우치 이코노미스트는 "(사태) 수습을 기대하고 어떻게든 버텨온 기업의 파산이나 폐업이 늘어 실업이 증가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2021년 1~3월기 실질성장율이 마이너스 성장이 되어 경기가 더욱 악화될 우려가 크다며 정부가 급부금이나 조성금 등 직접지원을 증액하는 등 "기업, 개인 지원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경제정책을 크게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 정부의 관광지원정책 '고투트래블' 사업은 11일부터 일제히 중단된다. 스가 총리는 4일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선언이 발령되면, 해당 사업의 재개는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 때문에 관광업계로부터는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 믿고 지금까지 버텨왔는데... 위기다", "고투트래블 사업은 여행객 감소속에서도 하나의 희망이었다. 향후 경영 상황이 한층 더 악화할 것" 등 불안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