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금년 국채발행, 1천조 원 넘을 듯

코로나 사태 대책비 폭증, 세수는 줄어 재정 적자 심각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20/12/05 [12:42]

적자 재정을 메우기 위한 일본의 금년 신규 국채발행액이 무려 100조 엔, 우리돈 약 1000조 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4일자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으로 거액의 추경예산이 세번에 걸쳐 편성됐다. 반면, 세수는 경제침체로 크게 줄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일본의 재정적자가 얼마나 심각한가 하면, 국채 발행은 역대 가장 많았던 리먼쇼크 당시(2009년)의 52조 엔과 비교해봐도 거의 2배 수준이다.

 

국채발행액은 2020년도 당초 예산으로 32.6조 엔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대로 90조 2천억 엔까지 늘어났다. 3차 추경 규모는 20조 엔 이상으로 예상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