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포토] '일본재단' 사사카와 회장, 고이케 도쿄도지사

일본재단이 만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용 병상시설을 시찰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20/07/07 [11:07]

일본재단(회장 사사카와 료이치)은 이달 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병상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한 시설을 취재진에 공개했다. 

 

최대 수용인원은 약 600명으로, 일부는 이미 완성되어 도쿄도의 요청에 따라 수용을 시작한다.

 

공개된 것은 일본재단 패러아리나의 체육관에 설치된 수용시설이다. 패럴림픽 시설로 만들어진 이 체육관 부지에 감염자 병상 및 관련 시설을 설치한 것이다. 부스 100개에 병상이 하나씩 설치되어 있었으며, 바깥에 화장실과 샤워실이 30개 비치됐다.

 

이날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도 이 시설을 시찰했다. 뒤이어 사사카와 회장과 면담하기도 했다.

 

사사카와 회장은 "(대책을) 정부나 지자체에게만 맡기는 것이 아니라 민간도 단결해서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 고이케 도쿄도지사 新型コロナウイルス対策施設 船の科学館・日本財団パラアリーナ 小池知事が視察 2020年7月1日     ©JPNews

 

▲ 일본재단의 코로나 환자용 병상 시설 新型コロナウイルス対策施設 船の科学館・日本財団パラアリーナ 2020年7月1日     ©JPNews

 

▲ 사사카와 회장과 고이케 지사 新型コロナウイルス対策施設 船の科学館・日本財団パラアリーナ 笹川会長と面談 小池知事     ©JPNews

 

▲ 사사카와 회장  新型コロナウイルス対策施設 船の科学館・日本財団パラアリーナ 笹川会長と面談 小池知事     ©JPNews

▲ 고이케 도쿄도지사 新型コロナウイルス対策施設 船の科学館・日本財団パラアリーナ 小池知事が視察 2020年7月1日     ©JPNews

▲ 新型コロナウイルス対策施設 船の科学館・日本財団パラアリーナ 小池知事が視察 2020年7月1日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