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G7 확대·한국 참가 반대"

교도통신 "일본 정부, 아시아 유일 참가국 지위 지키려는 의도"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20/06/28 [15:54]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7(선진 7개국) 정상회의 확대 구상을 밝힌 가운데 일본 정부 고위관료가 한국의 참가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G7에 대해 낡은 체제라면서 G11, G12으로 확대시키겠다고 말했다. 이 구상에는 한국이 포함됐고, 문재인 대통령은 기꺼이 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런데 일본이 한국의 정상회의 참여를 반대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28일자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중국이나 북한에 대한 외교자세가 G7국가들과 다르다는 이유를 내세워 한국의 참여를 반대했다고 한다. 더불어 현재의 'G7' 틀을 유지하기를 요구했다. 

 

이에 미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교도통신은 "한국 정부가 G7참가를 환영하고 있는 만큼 일본의 이같은 입장에 분명히 반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일본 측의 대응에 대해서는 "아시아에서 유일한 G7참가국이라는 외교적 우위를 지키려는 의도가 있다", "아베 신조 총리의 의향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이 매체는 "역사 문제 등으로 대립하는 한일관계의 냉각화가 더욱 진행될 것"라고 전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