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한국 입국제한 조치, 한국도 맞불

한국 정부 크게 반발하며 日비자 효력 전면 정지하기로

가 -가 +

JPNEWS
기사입력 2020/03/07 [16:26]

일본 정부가 중국, 한국인의 입국제한을 결정하자 한국 정부는 6일, 크게 반발하며 대항조치를 내놓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5일 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본부에서 중국,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대폭 제한한다는 방침을 표명했다. 3월말까지 한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양국에서 입국한 모든 이에 대해, 감염여부 관계 없이 숙박시설이나 의료시설 등에 2주간의 대기를 요청한다.

 

단기체제용을 중심으로 비자 효력 또한 정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90일 무비자 제도 또한 무효화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구 광역시 등으로 한정되어있던 입국거부 도시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조치에 대해 한국 정부는 즉각 반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주한 일본 대사를 초치해 "이번 일본 측 조치는 매우 비우호적이고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면서 조치 철회를 요구했다. 그러나 일본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국 정부는 6일 밤, 오는 9일부터 일본인 관광객 등이 이용하고 있는 무비자 제도 및 이미 발행된 비자의 효력을 정지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일본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외국인 전원에 대해 특별 절차를 취함으로써 입국을 엄격화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 외교부는 지난 2월 일본 전역의 방문에 대해 주의를 촉구하는 여행경보 제1단계를 발령했으나 이달 9일부터는 제2단계인 '여행자제'로 격상한다.

 

외무성 조세영 제 1차관은 "3월 9일 0시에 일본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한 특별 입국 절차를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양국의 조치에 의해 한일을 왕래하는 이는 대폭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은 "한국 정부의 맹반발에 의해 한일관계가 악화하는 것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